> 문화 > 라이프

‘어린이날’ 여행하면서 공부도 되는 1석2조 여행지

교과서 나오는 지형·역사 실제로 볼 수 있는 생생한 체험 여행

  • 기사입력 : 2018년05월02일 17:26
  • 최종수정 : 2018년05월02일 1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어린이날이 이번 주 토요일 코앞으로 다가왔다. 아직까지 계획이 없는 부모라면 장난감 하나 사주는 대신 가족여행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즐기기만 하는 여행이 아니라 교과서에서 배운 내용을 실제로 볼 수 있는 여행지라면 더욱 의미가 있다.

몽촌토성

한성백제박물관 [사진=한국관광공사]

삼국시대 백제의 방어시설이었던 몽촌토성(서울 송파구 오륜동)은 풍납토성이 함락 당하면 끝까지 방어하기 위해 지은 곳이다. 때문에 토성주변에 목책을 둘러 방어력을 높였다. 삼국시대 백제는 초등학교 5학년 교과서에 나오기 때문에 5학년 자녀를 둔 부모라면 이곳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몽촌토성 안에는 몽촌 역사관이 있어서 백제 역사 영상으로 쉽게 공부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돼 있다. 백제 역사 공부를 더 자세히 하려면 근처에 위치한 한성백제박물관에 가야한다. 전시실은 총 3개로 나뉘어 있으며 서울이 백제의 첫 수도이자 500년 수도였고 선사시대부터 고대시대까지 문화를 꽃 피운 2000년의 고도라는 것을 알려준다. 관람 소요시간은 2시간 정도 걸린다. 1·2·3전시실을 순서대로 보면 연대기별로 정리된 역사를 알 수 있다.

◆ 강화도

[강화=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강화관광플랫폼에서 전통복장을 체험할 수 있다. youz@newspim.com

인천광역시 강화군 중앙시장 근처 위치한 강화관광플랫폼과 강화소창체험관은 강화도에 최근 생긴 신상 어트랙션으로 두 곳이 도보로 10분 거리에 위치해 함께 둘러볼 수 있다. 관광 플랫폼은 강화 관광 안내 센터지만 롤러코스터, 스카이다이빙 VR체험, 강화의 역사와 문화를 알 수 있는 비전과 전시물이 마련돼 있다. 전통복장을 입고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는 코너도 마련돼 있어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체험이다.

[강화=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강화소창체험관의 나만의 소창 손수건만들기 체험. youz@newspim.com

강화 소창체험관은 강화가 직물산업의 메카의 역사를 보여주는 곳이다. 천연 면직물인 소창을 아직도 전통방식으로 생산하는 걸 볼 수 있어 어린이들에게 살아있는 역사 교육이 된다. 소창에 도장을 찍거나 그림을 그리는 나만의 소창 손수건 만들기 체험은 어린이들과 함께 하기 좋은 체험거리다. 소창체험관은 한일은행 은행장 사택이으로 1939년도에 지어진 건물 고품스러운 분위기를 간직하고 있어 건물을 보는 것만으로도 역사공부가 된다.

◆ 비둘기낭 폭포

[포천=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비둘기낭 폭포 youz@newspim.com

한탄강 둘레길이 있는 비둘기낭 폭포(경기도 포천시)는 하식 동굴과 협곡 같은 침식 지형, 주상절리와 판상 절리 등 다양한 지질 구조를 한 번에 볼 수 있는 지질학적으로 가치가 높은 곳이다. 지구과학을 어려워 하는 어린이에게 실제로 보여주면서 설명하면 더 쉬운 공부가 될 터.

천연기념물 537호인 비둘기낭 폭포는 하식동굴로 주변 지형이 비둘기 둥지 모양이라는 데서 이름이 유래했다. 하식 동굴은 하천의 침식, 즉 물이나 바람 등으로 깎이는 작용이 있어서 만들어지는 동굴이로 우리 말로는 배나드리라고 부른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