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3차 대유행] 서울 확진 115명...BTJ열방센터 방문자 96.3% '검사완료'

7일 이후 100명대 유지, 사망자 5명 늘어난 290명
BTJ열방센터 방문자 중 5명 검사거부 및 잠적, 고발조치
임시 선별검사소 확진율 0.3%, '숨은감염' 선제대응 효과 커

  • 기사입력 : 2021년01월22일 11:46
  • 최종수정 : 2021년01월22일 11: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 확진자가 100명대를 유지한 가운데 BTJ열방센터 방문자 중 96.3%인 290명이 검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끝까지 검사를 거부하거다 연락이 닿지 않는 사람은 5명으로 서울시는 이들의 소재지를 파악 한 후 즉시 고발조치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22일 0시 기준 확진자는 전일대비 115명 늘어난 2만309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60대 1명, 70대 1명, 80대 3명 등 5명이 추가로 사망, 누적 사망자는 290명으로 늘었다.

21일 기준 총 검사건수는 1만9736건이며 20일 총 검사건수 2만1550건 대비 당일 확진자수는 115명으로 양성률은 0.5%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21일 오전 서울 중구 삼익패션타운 주차장에서 '전통시장 찾아가는 임시선별진료소'가 운영되고 있다. 일과시간 중 가게를 비우기 어려워 선별진료소를 찾지 못하는 상인들을 위해 구와 서울시가 협력해 시장 내부에 검사소를 마련했다. 진료소 위치는 인근 상인들의 접근이 용이한 삼익패션타운 주차장이며,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다. 오후 1시부터 2시까지는 점심시간으로 운영하지 않는다. 2021.01.21 pangbin@newspim.com

임시 선별검사소 52개소를 운영해 현재 총 59만9882건을 검사했으며 양성은 총 1945건이다. 21일 확진자는 33명이다.

서울시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율은 41.9%, 입원가능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84개(215개 중 131개 사용)다. 생활치료센터는 36개소 총 5257병상으로 800개를 사용중이며 즉시 가용가능한 병상 3715개입니다.

신규 확진자 115명은 집단감염 9명, 병원 및 요양시설 9명, 확진자 접촉 61명, 감염경로 조사 중 34명, 해외유입 2명 등이다.

주요 집단감염은 강남구 소재 사우나 관련 2명, 은평구 소재 병원(3) 관련 2명 등이다.

BTJ열방센터의 경우, 21일 1명이 추가 확진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17명으로 늘었다. 당초 알려진 382명 중 미방문자와 타시도 거주자를 제외한 301명이 센터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중 96.3%인 290명이 검사를 받은 상태다.

미검사자 11명 중 6명은 검사예정이지만 1명은 여전히 검사를 거부하고 있으며 4명은 연락이 지금까지도 두절된 상태다. 서울시는 미검사자 5명에 대한 GPS조회 결과 모두 열방센터를 방문한 것을 확인, 5명에 대해 유선 및 주소지 방문 조사자료 확인 후 고발조치할 예정이다.

임시 선별검사소에 대한 현황 및 분석결과도 공개됐다.

임시 선별검사소 누적 검사건수 총 59만652건 중 1912명이 확진, 양성률은 0.32%다.

인구학적 특성별 발생현황은 남성이 53.4%로 여성보다 높고 확진자의 평균 연령은 48.5세로 20~50대가 65.9%로 나타났다.

임시선별검사소별 검사건수는 노원구청이 3.33%(1만9636건)으로 가장 높았으며 서울역 3.30%(1만9478건), 양천구의회 3.15%(1만8570건), 신도림역 3.11%(1만8380건) 순이었다. 자치구별로는 중구가 총 4만3688건으로 가장 많았다.

주요 감염경로별 발생현황은 감염경로 조사 중 48.7%(871명), 확진자접촉 40.9%(733명) 등이다. 무증상 비율은 32.1%(575명)입니다.

서울시는 임시 선별건사소가 익명검사가 가능하고 접근성이 높아 숨은 감염자 조기 발견에 일조한 것으로 보고있다.

박유미 방역통제관(시민건강국장)은 "2월 14일까지 임시 선별검사소를 운영하며 지속적으로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내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해 시민들이 가까운 곳에서 쉽게 검사 받으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