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3차 대유행] 서울 확진 125명...백신접종계획 본격 논의

7일 이후 100명 유지, 사망자 6명 늘어난 285명
오늘 백신 관련 질병청 초안 예정, 본격논의 착수

  • 기사입력 : 2021년01월21일 11:29
  • 최종수정 : 2021년01월21일 11: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신규 확진자가 2주 연속 100명대를 유지한 가운데 서울시가 이르면 내일부터 백신접종을 위한 세부계획 수립에 착수한다. 질병청 지침 확정 이후 서정협 시장권한대행을 단장으로 한 추진단을 통해 조속한 백신공급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21일 0시 기준 확진자는 전일대비 125명 늘어난 2만298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 규모가 전일(143명) 대비 소폭 감소한 가운데 7일 이후 2주째 1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반면 사망자는 하루만에 6명이 사망해 285명으로 늘었다.

[안동=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코로나19 백신 생산 현황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청와대]2021.01.20.photo@newspim.com

신규 사망자는 60대 1명, 70대 2명, 80대 2명, 90대 1명 등 전원 고령층이다. 서울시가 노인요양시설 221개를 대상으로 감염관리를 '쌍방향 온라인 컨설팅'에 나서는 등 특별관리를 시행하고 있지만 사망율은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다.

20일 기준 총 검사건수는 2만1191건이며 19일 총 검사건수 2만1619건 대비 당일 확진자수는 125명으로 양성률은 0.6%다. 새해들어 서울 확진율은 지난 0.5~0.7% 수준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11일 1.3%를 기록하는 등 기복이 크다. 이는 임시검사소 검사건수 비중에 따른 영향으로 선제검사 인원이 많으면 확진율이 낮아지고 반대의 경우 높아지는 경향을 나타내고 있다. 서울시는 조용한 감염을 막기 위해 임시검사소 운영을 내달 14일까지 연장한 상태다.

확진자가 빠르게 감소하면서 서울시 의료시스템은 매우 안정적이다.

20일 서울시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율은 42.5%로 전일대비 4%p 줄었다. 입원가능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14개 증가한 76개(총 215개 중 139개 사용)다. 병상부족으로 입원이 미뤄지고나 중증환자가 빠른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는 발생하지 않고 있다.

생활치료센터는 36개소 총 5252병상으로 843개를 사용중이며 즉시 가용가능한 병상은 3671개다.

신규 확진자 125명은 집단감염 14명, 병원 및 요양시설 7명, 확진자접촉 57명, 감염경로 조사중 44명, 해외유입 3명 등이다.

주요 집단감염은 강남구 소재 사우나 관련 8명, 용산구 미군기지 관련 2명, 서대문구 소재 의료기관 관련 2명, 강남구 소재 어학원 관련 2명 등이다.

한편 서울시는 오늘 오후 질병청으로부터 백신접총계획 초안이 나온 후 세부추진을 본격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서울시는 서정협 시장권한대행을 담장으로 6개팀 30명 규모의 추진단을 운영하며 백신접종 관련한 계획을 수립중이다.

박유미 방역통제관(시민건강국장)은 "서울에는 접종센터 뿐 아니라 국가예방접총을 위탁받은 경험이 있는 기관(시설) 총 2956곳이 있다. 이중에서 질병철 기준에 맞는 시설을 선별해 백신접종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오늘 오후 질병청 초안이 나오면 내일 자치구 부구청장 회의에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