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3차 대유행] 21일 서울 신규 확진 99명…"산발적 집단감염 계속"

  • 기사입력 : 2021년01월21일 19:39
  • 최종수정 : 2021년01월21일 19: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21일 오전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울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9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과 비교해 9명이 줄어든 수치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기세가 한풀 꺽인 가운데 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접수하고 있다. 2021.01.09 mironj19@newspim.com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서울 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총 2만3083명이며, 신규 확진자 가운데 국내 발생은 97명, 해외 유입은 2명이다.

감염경로는 마포구 종교시설 2명(누적 11명), 은평구 병원3 관련 2명(누적 9명), 강남구 사우나 관련 1명(누적 18명), 상주 BTJ 열방센터 관련 1명(누적 16명), 강동구 가족 관련 1명(누적 13명), 기타 집단감염 5명(누적 7533명) 등 산발적 집단감염 확진자는 계속 나오고 있다.

이밖에 해외유입 2명(누적 748명), 기타 확진자 접촉 47명(누적 7210명), 타시도 확진자 접촉 7명(누적 1034명), 감염경로 조사 중 31명(누적 5317명)이 발생했다.

 

ur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