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KLPGA 2연속 출전' 고진영 "스윙과 경기 감각 끌어올리는 데 집중할 것"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KB금융 스타챔피언십' 15일 개막

  • 기사입력 : 2020년10월14일 06:30
  • 최종수정 : 2020년10월14일 06: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2020 KLPGA 투어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KB금융 스타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 우승상금 2억4000만원)이 15일부터 나흘간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블랙스톤 이천 골프클럽(파72/6731야드)에서 열린다.

고진영이 2주 연속 국내 대회에 출전, 우승에 도전한다. [사진= KLPGA]
'LPGA 11월 복귀'를 밝힌 이정은6도 출격한다. [사진= KLPGA]

특히 세계 1위 고진영(25·솔레어)은 지난 대회에 이어 2주 연속 대회 참가를 확정해 기대감을 모은다.

고진영은 먼저 "정말 오랜만에 'KB금융 스타챔피언십'에 출전하게 됐는데, 마지막으로 참가했던 2017년과 코스가 얼마나 다르게 느껴질지 궁금하다. 2주 연속 4라운드 경기도 오랜만에 해서 조금 힘든 느낌이 있지만, 다른 선수들도 마찬가지일 거라고 생각한다. 이번 대회에서도 내가 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하며 스윙과 경기 감각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고진영은 지난 대회에서 3위로 마감했다.

또다른 해외파들도 대거 출격한다.
김효주(25·롯데), 유소연(30·메디힐), 이정은6(24·대방건설), 허미정(31·대방건설)이 그들이다. 올 시즌 1승과 더불어 평균타수 부문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김효주는 2014년 남촌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이 대회에서 우승한 좋은 기억을 되살려 시즌 두 번째 우승을 노린다.

대회 역대 우승자인 이정은6 역시 지금과 같은 코스에서 2년 전에 열린 대회에서 트로피를 들어 올린 경험이 있기 때문에 강력한 우승 후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정은6과 고진영은 '11월 LPGA 복귀'를 밝힌 바 있다. 

직전 대회 우승자 안나린과 준우승자 유해란의 플레이도 큰 관심을 모은다.
안나린(24·문영그룹)은 지난주 세종에서 열린 '2020 오텍캐리어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정상에 올랐다.

오텍캐리어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와 함께 인터뷰하는 안나린. [사진= KLPGA]

안나린은 "그토록 기다렸던 생애 첫 우승을 해내고 난 뒤 여러 가지 일정이 생기면서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다. 2주 연속 우승이라는 기록이 욕심이 난다. 좋은 느낌을 살려 이번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해란(19·SK네트웍스)은 "마지막 메이저대회라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지난주와 동일하게 산악 지형의 코스이고, 그린도 빠르기 때문에 컨디션만 잘 회복하면 좋은 감을 이어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루키로 이 대회서 정상에 올라 3승을 써낸 임희정도 우승후보로 꼽힌다.
올 시즌 우승은 없지만 최근 열린 다섯 개 대회에서 모두 톱텐에 이름을 올리며 꾸준한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임희정은 "작년에 3승을 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대회가 취소되면서 첫 타이틀 방어전을 이번 대회에서 치르게 돼 평소보다 부담감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최근 흐름이 나쁘지 않기 때문에 타이틀 방어를 위해 열심히 해보겠다"고 했다.

이어 임희정은 "지난해를 돌이켜보면 타수를 잃지 않으려 위험부담을 줄인 덕분에 우승까지 이어졌던 것 같다. 지난주와 작년의 경험을 바탕으로 최대한 안정적인 플레이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2020시즌 유일한 다승자 박현경(20·한국토지신탁)은 시즌 첫 3승에 도전함과 동시에 상금순위 1위 자리를 지켜내기 위해 출사표를 던졌다.

시즌 1승의 김민선5(25·한국토지신탁), 김지영2(24·SK네트웍스), 박민지(22·NH투자증권), 이다연(23·메디힐), 이소영(23·롯데)도 올시즌 다승자에 오르기 위한 도전장을 내밀었다. 또한, 올 시즌 우승과의 인연을 맺지 못하고 있지만 꾸준한 활약으로 대상포인트 1위에 올라 있는 2019시즌 전관왕의 최혜진(21·롯데) 역시 이번 메이저대회의 트로피를 노리며, KB금융그룹의 후원을 받는 안송이(30)와 오지현(24)은 메인 스폰서가 주최하는 대회에서의 우승을 목표로 힘찬 발걸음을 내디뎠다.

이 대회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선수 등 관계자를 위해 총상금을 2억원이나 증액했다. 하지만 우승상금은 20%로 제한하여 대회에 출전한 선수들 전원에게 조금 더 많은 상금이 수여된다. 또한, 컷탈락한 선수들에게는 1인당 30만원이 제공된다.

꾸준한 성적을 올리고 있는 임희정도 출격, 시즌 첫승에 도전한다. [사진= KLPGA]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