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스포티파이 "애플 통합구독서비스 '애플 원' 독점 규제해야"

애플, 뮤직·TV·게임·클라우드 묶음 서비스 론칭 예정
"애플 독점 행태, 개발사 타격은 물론 창작·소비 위협"

  • 기사입력 : 2020년09월16일 09:55
  • 최종수정 : 2020년09월16일 09: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 스포티파이 테크놀로지(Spotify Technology, 나스닥:SPOT)가 애플의 신규 통합 구독 서비스인 '애플 원(Apple One)'을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회사는 애플의 음원 스트리밍과 영화·드라마 등 영상, 게임 등을 하나로 묶는 서비스는 독점이라며 규제 당국의 조속한 조치를 요구했다.

애플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포티파이는 성명을 내고 "우리는 공정 당국에 조속히 애플의 반독점 위반 행태를 제한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러한 행태가 감독되지 않을 시 개발사 업계에 회복되지 못할 타격을 주는 것은 물론이고 다양한 플랫폼에서 음원을 듣고, 알아가고, 창작하고, 연결되는 집단적 자유에 위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같은날 신제품 공개행사를 한 애플은 애플뮤직, 애플TV플러스(+), 게임 서비스인 애플아케이드, 클라우드 저장 서비스 아이클라우드(iCloud) 등을 하나로 묶는 통합 구독 서비스 '애플 원' 론칭 계획을 발표했다. 서비스 제공 시기는 올해 10월이나 11월이 될 전망이다.

애플 원 구독료는 개인의 경우 월 14.95달러, 가족은 월 19.95달러다. 이는 비슷한 구독료의 음원 스트리밍 경쟁사 스포티파이 뿐만 아니라 기타 영상·게임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들도 반발할 만한 사안이다. 

애플은 원 서비스 론칭을 발표하면서 "애플 고객들이 애플의 모든 부수적인 서비스를 발견하고 누릴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는데, 하나의 월 구독료로 모든 애플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는 점은 애플 기기 사용자라면 충분히 매력적일 수 있어 경쟁사들 입장에서는 있는 자사 고객들을 애플에 뺏길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