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이탈리아 공정위, 애플‧구글‧드롭박스 고객데이터 무단 수집 등 6건 조사

AGCM "클라우드 서비스 불공정 거래 혐의 6건 조사"

  • 기사입력 : 2020년09월08일 10:49
  • 최종수정 : 2020년09월08일 13: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이탈리아가 애플과 구글, 드롭박스의 고객 데이터 무단 수집 및 사용 의혹에 대해 조사에 들어갔다.

미국 더힐과 CNBC방송 등은 7일(현지시간) 이탈리아 공정거래위원회(AGCM, 경쟁시장보장청)가 애플, 구글, 드롭박스의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 사업과 관련해 6건의 불공정 거래 혐의 조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애플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AGCM은 보도자료를 발표하고, 이들 3개 업체의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가 소비자 데이터를 어떻게 수집하는지, 상업적 용도로 사용할지 여부에 대해 제대로 설명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특히 드롭박스는 서비스 계약 해지에 대해 명확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는 점을 집중해서 살펴볼 계획이다.

애플과 드롭박스, 구글은 이번 조사와 관련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고 있다.

이번 조사는 유럽연합(EU)이 구글·애플·페이스북·아마존 등 미국의 4대 기술기업이 약관을 명확히 하고 소비자 프라이버시를 광범위하게 보호하라고 압력을 가한 것에 따른 것이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EU의 압박에 따라 약관을 바꾸기로 합의했다.

한편, 이탈리아 정부 당국은 이번 건과는 별개로 지난 7월 애플과 아마존이 판매하는 애플의 헤드폰 제품 관련 반독점 거래 협력 여부에 대해 조사하기 위해 애플과 아마존의 이탈리아 사무실을 입수수색한 바 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