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디폴트 아랑곳? 아르헨 회사채 날개 달았다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0년06월18일 08:47
  • 최종수정 : 2020년06월18일 08: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아르헨티나가 9번째 디폴트 사태를 맞은 가운데 회사채 시장이 활황을 연출해 관심을 끌고 있다.

기업들이 차환 발행을 위해 외화 표시 채권과 페소화 표시 채권 스왑을 포함해 비전통적인 기법을 동원하는 데다 투자자들의 매수 열기도 뜨겁다는 분석이다.

장기간 이어진 극심한 불경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더욱 악화, 채무 재조정 협상 시한이 거듭 연장되는 상황과 맞물려 회사채 시장의 상승 열기에 월가의 조명이 집중됐다.

아르헨티나 페소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17일(현지시각) 블룸버그는 아르헨티나 회사채 시장에 공격적인 '사자'가 몰리면서 가격이 천정부지로 뛰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르헨티나의 회사채는 국채 대비 30센트의 프리미엄에 거래되고 있다. 올해 만기 도래 물량이 20억달러에 이르는 가운데 기업들은 상승 열기에 기대 차환 발행에 잰걸음을 하는 모습이다.

국가 디폴트 사태로 인해 채권시장에 교란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번지면서 기업들이 회사채 차환 발행에 더욱 절박한 행보를 취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석유업체 YPF와 공항 운영사 아르헨티나공항2000S, 원유 시추 업체 팜파 에너지아 등 아르헨티나 회사채는 최근 1개월 사이 이머징마켓 회사채 가운데 가장 큰 폭의 상승 기록을 세웠다.

2027년 만기 YPF의 회사채가 이날 71센트에 거래됐고, 팜파 아르헨티나는 82.20달러를 기록했다. 같은 만기의 37억5000만달러 규모 국채가 39.5센트에 나타낸 데 비해 두 배 가량 높은 가격에 거래된 셈이다.

이 밖에 에너지 업체와 소매업체 등 상당수의 회사채가 강한 상승 모멘텀을 보인 한편 신규 회사채 발행에도 국내외 투자자들의 뭉칫돈이 몰리고 있다.

올해 7월까지 YPF의 회사채 만기 물량이 3억2120만달러에 이르고, 아르헨티나 최대 건설업체 IRSA과 농기계 업체 존 디어의 만기 물량이 각각 7550만달러와 6190만달러로 파악됐다.

에너지 업체인 팜파 에너지아(2810만달러)와 발전회사 제네이아(2200만달러), 석유업체 페트로바스 아르헨티나(1840만달러), 통신사 텔레콤 아르헨티나(1600만달러) 등 만기가 코 앞으로 다가온 회사채 물량이 상당한 규모다.

아르헨티나 회사채 시장의 훈풍은 채무 재조정이 타결될 것이라는 기대에서 비롯된 결과라는 의견이 제시됐다.

여기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를 필두로 주요국 중앙은행의 대규모 유동성 공급 효과가 디폴트 위기를 맞은 신흥국까지 확산됐다는 지적이다.

부에노스 아이레스 소재 마리바 애셋 매니지먼트의 페데리코 페레즈 펀드매니저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기업들이 채무 재조정 불발이나 채권 시장 마비와 같은 최악의 시나리오가 벌어지기 전에 필요한 자금을 확보하는 데 혈안"이라고 전했다.

상황이 우호적인 것만은 아니다. 페소화 가치가 여전히 커다란 하락 압박을 받고 있는 데다 극심한 경기 침체도 투자 심리를 일시에 냉각시킬 수 있는 요인이다.

뉴욕의 SMBC 니코 증권 아메리카의 로저 혼 신흥국 전략가는 "아르헨티나의 경제 붕괴는 커다란 악재"라며 "페소화 가치 하락을 제한하기 위한 금융당국의 대응책도 외화 표시 부채를 상환해야 하는 기업들에게 부담"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도 부정적인 요인이다. 시장 전문가들은 바이러스 충격이 2021년 말까지 기업의 유동성에 흠집을 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일부 시장 전문가들은 2021년까지 만기 도래하는 회사채 물량 38억달러가 모두 차환 발행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