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뉴욕증시 널뛰기에 흥분한 개미와 겁 먹은 큰 손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0년06월15일 08:51
  • 최종수정 : 2020년06월15일 08: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 필라델피아에서 교사로 일하는 스티븐 영은 평소 즐기던 스포츠 게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에 모두 중단되자 새로운 재밋거리를 찾아 주식시장에 뛰어들었다.

스포츠 게임 종잣돈을 전액 온라인 주식 거래 플랫폼인 로빈후드로 옮긴 그는 3월 저점 이후 뉴욕증시의 급반등에 쏠쏠한 재미를 봤다.

# 전업 트레이더로 활동하며 트위터에서 150만명에 달하는 팔로어를 확보한 데이브 포트노이는 늘 두 가지 원칙을 뇌리에 새기고 있다.

주식시장은 항상 오른다는 것. 그리고 매수와 매도 사이에서 고민하게 될 때 첫 번째 원칙을 근거로 행동한다는 것이다.

뉴욕증권거래소 [사진=로이터 뉴스핌]

두 가지 사례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로빈후드에서만 연초 이후 300만개를 웃도는 신규 주식 계좌가 개설됐고, 소위 개미들이 주로 거래하는 온라인 증권업계 역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지난주 주가 폭락을 감안하더라도 S&P500 지수가 3월 저점 이후 36% 뛰었고, 허츠와 JP페니 등 파산 절차에 돌입한 종목이 한 때 장중 1500% 치솟은 것은 개미들의 공격 베팅과 무관하지 않다는 설명이다.

또 다른 지표에서도 강한 투자 심리가 확인됐다. 미국개인투자자협회(AAII)의 조사에서 향후 6개월간 주가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 응답자가 지난주 38%를 기록, 5월 초 53%에서 5주 연속 하락했다.

반면 월가의 큰손들은 뉴욕증시의 강세 흐름에 불안하다는 표정이다. 억만장자 투자자 제프리 건드라크 더블라인 캐피탈 대표와 구겐하임 파트너스를 이끄는 스콧 마이너드를 포함한 구루들이 일제히 주가 고평가를 경고했다.

월가에서 이름이 높은 펀드매니저 제러미 그랜덤도 최근 투자 보고서를 통해 일방적인 낙관론이 경제 펀더멘털과 동떨어진 주가 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최근 포트폴이오의 주식 비중을 대폭 축소했다고 털어 놓았다.

MFS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의 롭 알메이다 글로벌 투자 전략가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3월 하순 이후 주가 강세 흐름이 놀라우면서 한편으로는 좌절감을 느끼게 한다"며 "주가 상승 속도가 현기증을 느낄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롱/숏 전략으로 운용하는 펀드의 주식 비중을 사상 최저치로 떨어뜨린 한편 파생상품 펀드의 경우 하락 베팅에 무게를 실었다.

모하메드 엘-에리언 알리안츠 수석 경제 잔문관은 "주가 상승에 따른 기회를 놓칠까봐 두려워 베팅에 나서는 개미들이 상당수"라며 "이면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를 포함한 중앙은행의 유동성 공급이 배경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카미냑의 디디어 세인트 조지 이사는 파이낸셜타임스(FT)에서 "허츠를 포함해 논리적으로 설명할 수 없는 주가에 거래되는 주식이 적지 않다"며 "기관 투자자들은 눈길도 주지 않는 주식을 개미들이 쓸어 담고 있다"고 말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이번주 발표되는 5월 소매 판매 지표를 주시하는 한편 주식시장과 펀더멘털의 괴리가 영속될 수 없다는 데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주가가 급락 반전할 때 저항력이 증시 거품의 폭을 가늠하는 잣대가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일부에서는 중앙은행의 바주카가 주식시장에 비이성적인 과열을 일으켰다고 지정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주식 계좌를 신설한 개인 투자자들이 수 백만에 이르고, 이들 중 상당수가 스포츠 도박을 하듯 주식을 거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골드만 삭스는 최근 보고서에서 "주식시장뿐 아니라 옵션시장에서 일간 거래량 가운데 개인의 비중이 상당하다"며 "기관 투자자들이 점차 경계감을 드러내고 있다"고 전했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