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주식

[홍승훈의 리턴즈] 버려야 할 주식들② 고수들도 울고 간 두산·현대차의 패착

  • 기사입력 : 2020년06월12일 06:01
  • 최종수정 : 2020년06월15일 10: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1편에 이어)

변화하지 못한 죄, 위너에서 루저 된 기업들

[서울=뉴스핌] 홍승훈 선임기자 = 기업을 경영하면서 잭 웰치를 모르는 이는 아마 없을 겁니다. GE(제너럴일렉트릭)의 최연소 CEO로 20년간 재직하며 GE를 세계 최고기업으로 만들어냈으니까요. '경영의 신', '세기의 CEO'로 추앙받던 잭 웰치 전 회장도 시대 조류의 변화에 2000년대 초반 교체됐지요. 하지만 GE는 세상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고 십수년째 내리막을 걷습니다. 최근 GE의 부도위기설도 들리는데요. GE의 추락을 보고 있자면 찰스 다윈의 '변화에 적응할 수 있는 종만 살아남는다'는 말이 맞긴 한 것 같습니다. GE가 다시 비상할 수 있을지는 모르나 중심부에서 탈락했다는 데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는 게 현실입니다.

냉혹한 기업환경에서 변화하지 못한 것은 죄입니다. 세계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바로 구경제인데요. 한국도 마찬가집니다. 한때 한국을 쥐락펴락하던, 글로벌 어디를 가도 번듯해 보이던 대기업, 구경제의 몰락도 결국 변화하지 못하고 안주한 탓입니다. 미래를 제대로 읽어내지 못했고 덩치키우기 등 외양에만 치우친 결과죠.

[서울=뉴스핌] = 홍승훈 기자 2020.06.11 deerbear@newspim.com

우리나라 재벌의 대표적인 경영 패착을 보면 최근 또다시 어려움에 빠진 두산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는데요. 100년 넘는 한국의 장수기업 두산은 창업 3세대로 가면서 형제 경영을 해왔지요. 두산은 내수에서 중후장대로의 변화 전략이 실패한 케이스입니다. 한국 네슬레, 3M, 코카콜라 등 알짜 내수산업을 두루 갖췄던 두산은 90년대 중후반 관련기업을 죄다 팔아버립니다. 급기야 그룹 간판인 오비맥주까지 매각했지요. 당시 안팎에선 두산 회장님을 M&A 귀재로 치켜세웠던 기억이 납니다.

두산 전략변화의 중심에는 한국중공업(현 두산중공업) 인수가 있습니다. 기존 내수 소비재산업을 대신 중공업과 건설 등 중후장대로 가기로 결심합니다. 아마 중국의 산업화, 메가트렌드가 지속될 것으로 봤기 때문일 겁니다. 당시만 해도 중후장대 산업은 소위 폼나는 업종이었지요. 하지만 이는 2000년대 중반 꼭지를 찍습니다. 내다 판 오비맥주는 현재 판 가격의 5배가 올라있고 3M은 금싸라기로 평가받는 기업이 됐습니다. 두산이 시계를 되돌린다면 언제로 가고 싶을까요. 90년대 후반 내수기업을 팔던 때일까요. 죽어가는 두산건설을 살리려고 그룹의 에너지를 다 쏟아붓던 2010년대일까요.

현대차 역시 몇차례 패착이 뼈아픈 경우입니다. 여의도 한 펀드매니저는 매니저 생활 20년 동안 가슴을 쓸어내린적이 몇차례 있다는데요. 현대차를 두고 기억 한 조각을 떠올립니다. 2014년 9월18일. 현대차가 감정가의 3배가격인 10.5조원을 주고 한전 부지를 산 날인데요. 당시 시장 충격은 컸습니다. 국내외 할 것 없이 모든 증권사와 투자은행(IB)들이 부정적 리포트를 쏟아냈지요. 20만원대 중반을 달리던 현대차 주가는 바로 10% 가량 빠졌는데요.

펀드매니저는 당시를 이렇게 기억합니다. "충격이었죠. 다만 한전부지 패착을 감안해도 폭락한 주가는 너무 싸보였어요. 그래서 샀는데 결국 10% 손실을 보고 손절했어요. 그나마 선방한 겁니다. 이후 기업 가치에 대한 관념이 바뀌었습니다. 아무리 싸보여도 가치파괴를 일으키는 기업은 쳐다도 안봤죠." 아마도 당시 비슷한 판단을 한 기관이나 투자자들이 많았을 겁니다. 하지만 주가는 이후로도 줄줄 미끄러졌고 이후 5년간 결국 1/3토막 신세가 됐습니다.

만일 현대차가 그 돈으로 땅을 안사고 글로벌 M&A에 공격적으로 나섰다면 어땠을까. 2014년만해도 현대차의 효율성은 전 세계가 알아줬는데요. 당시 폴크스바겐과 도요타 정도가 현대차를 앞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현금도 많았지요. 최근 뒤늦게 투자되고 있는 자율주행차 관련된 자금이 당시에 이뤄졌더라면, 앞서 매물로 나왔던 스웨덴의 볼보(중국 지리가 인수)나 재규어 랜드로버(인도 타타가 인수)를 인수했다면 지금의 현대차는 어땠을까요. 아마 이는 현 경영진들이 정말 떠올리기 싫은 상상이자 후회일 것입니다.

현대차의 꼰대 경영에 허송세월한 몇년, 글로벌 자동차 시장은 격변이 이어집니다. 게임 체인저가 된 '테슬라'의 자율주행차 선점은 후발주자들이 따라갈 수 있는 수준을 벗어난 듯합니다. 이미 전세계 고속도로에 깔려 있는 수십만대의 반자율주행차들, 이들이 시행착오를 거쳐 수집해오는 수많은 데이터, 어마어마한 전기차 생산규모와 자금. 테슬라를 보면 볼수록 현대차의 앞선 대응에 아쉬움이 남습니다.

이 외에도 재벌그룹의 결정적인 경영 패착들은 많습니다. 항공업에 대한 몰이해와 전략실패로 회생이 불투명해진 금호아시아나, 자질 부족 오너로 인해 대를 이어가며 쓰러져가는 대한항공을 중심으로 한 한진그룹, 극동건설 인수 등의 과욕으로 몰락한 웅진그룹도 구경제주의 대표적 기업들입니다.

단정짓긴 어렵지만 여전히 만만치 않은 벽에 부딪힌 구경제도 꽤 있습니다. 버리고 줄여야 할 오프라인(이마트, 이마트24, 트레이더스 등)을 되레 늘리며 시대의 트렌드를 제대로 읽지 못한 신세계그룹, '먹고놀자'에 방점을 찍으며 신선한 전략으로 기대를 한몸에 모았지만 결국 CGV, 올리브영 등 오프라인로 밀어부치다 뒤통수를 맞은 CJ그룹, 중국 수혜로 거대기업이 될 기회를 목전에 두고 방문판매라는 '라떼' 전략으로 쪼그라든 아모레그룹.

그나마 삼성과 SK에 대해선 증권가 안팎의 평가가 비교적 후한 편입니다. 반도체에 이어 스마트폰의 트렌드를 나름 잘 따라간 삼성전자, 여기에 제조업 노하우를 그대로 녹일 수 있는 시스템을 장착시킨 삼성바이오라는 신성장동력이 여전히 시장 기대감을 갖게 합니다. 바이오 등 미래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 정유에 배터리를 붙이는 비즈니스 변신을 택한 SK도 구경제에서 탈출한 사례에 포함될 수 있을 것 같네요.

경영학 교과서로 불리던 잭 웰치도 쓰러져간 냉혹한 현실. 이제 기업 CEO의 전략과 판단은 그 어느때보다 중요해졌습니다. 한 순간의 판단이 기업 존립을 휘청이게 할 정도로 세상은 빠르게 변화해 갑니다. 탑 매니지먼트의 꼰대식 사고방식과 그릇된 경영 판단은 수십년, 백년 된 기업도 무너뜨린다는 교훈을 우리는 비싼 수업료를 내고 배웠습니다.

최근 폭락했던 증시의 강한 반등, 동학개미의 움직임이 그 어느때보다 강렬해진 최근 몇달인데요. 이럴 때 일수록 잘 들여다봐야 합니다. 10여년을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아직도 정신 못차린 기업이 어딘지. 

deerbea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