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폼페이오 "시진핑 군력 증강 열중"…한국 등 동맹 거론

  • 기사입력 : 2020년06월01일 09:26
  • 최종수정 : 2020년06월01일 09: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31일(현지시간) 중국의 군사적 역량 확충이 현실이라며 서구 주도의 차세기를 준비하는 데 있어 한국 등 동맹들의 협력을 거론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사진= 로이터 뉴스핌]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의 '선데이 모닝 퓨처스' 방송에 출연, "중국 공산당의 군사적 발전과 관련해 그것은 현실"이라며 "시진핑(習近平) 중국 총서기는 그의 군사적 역량을 확충하는 데 열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행정부는 그동안 시 주석에 대해 'president'란 호칭을 써왔지만 양국 간 갈등이 심화하면서 총서기를 뜻하는 'General Secretary'로 부르기 시작하는 등 대(對)중국 발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어 그는 "트럼프 대통령 지휘 하에 우리 국방부와 군, 국가안보 기관들은 우리가 미국 국민들을 보호할 수 있는 위치에 있게 할 것이며 실제로 우리는 인도·호주·한국·일본·브라질·유럽 등 전 세계 우방국들과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우리는 그들과 함께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고 다음 세기는 미국에서 우리가 가지고 있는 자유를 모델로 한 서구 세기로 남을 수 있도록 보장할 수 있다"고 했다.

이는 미국이 코로나19 책임론과 무역전쟁, 인권 등 여러 분야에서 중국과 신(新)냉전에 돌입한 가운데 미국 동맹을 확고히 하고 반(反)중 전선을 앞장 세우려는 의도의 발언으로 풀이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9월로 연기된 주요7개국(G7)을 한국, 호주, 인도 등의 합류를 희망한 데 이어 다음 세기에 서구 민주주의 주도를 언급한 것도 대중 견제 판짜기의 일환인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10년 전과는 다른 중국 공산당"이라며 "서구의 사상, 민주주의, 가치관을 파괴하려는 의도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단순 중국이나 중국 정부가 아닌 공산당을 특정했는데 이는 서구의 민주주의와 공산주의 간 대결 구도를 제시, 반중 전선 구축에 대한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행정부는 홍콩 특별지위 박탈 여부를 재검토하고 있다며 그는 "중국이 홍콩을 중국 본토와 똑같이 대할 것이라면 미국도 홍콩을 다르게 대할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또, 유럽연합(EU)이 여전히 중국 화웨이 통신 인프라를 사용하고 있냐고 묻는 앵커의 질문에 그는 "퇴출시킬 필요가 있다"면서 유럽 동맹들이 미국과 함께 화웨이 퇴출 행보에 동참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