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미국 제제 실행후 홍콩 부동산 대폭락오나, 미국 홍콩 총영관 매각착수 왜?

미국 자본 철수? 홍콩에 집 주식 가진 사람들 좌불안석
미국 홍콩 특별지위 박탈 절차 진행, 홍콩 부동산 초긴장

  • 기사입력 : 2020년05월31일 23:59
  • 최종수정 : 2020년06월01일 08: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미국이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에 대한 보복으로 홍콩 특별지위 철회 절차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미국의 주 홍콩 공관 부지가 공매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투자업계 안팎에서는 이런 움직임이 미국 자본 홍콩 철수의 신호탄이 아닌가하는 관측이 나오면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외자들은 부동산과 증시 등 홍콩내 자산의 대폭락이 올지 모른다며 바짝 긴장하고 있다.   

둬웨이(多維) 신문은 31일 홍콩 현지 매체 동왕(東網)을 인용해 미국의 주 홍콩 총영사관이 30일 비밀리에 1백 억 홍콩달러가 넘는 대형 부동산 자산을 경매 물건으로 내놨다고 보도했다.

둬웨이 신문은 이 물건이 홍콩 남구(南區) 수산촌도(寿山村道) 37호에 위치한 오래된 서양식 건물로 미국이 1948년에 31만 5000 홍콩달러에 구매한 건물이라고 전했다. 72년 넘게 미국 정부가 소유권을 행사해왔고 현재 미국 주 홍콩 총영사관으로 사용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둬웨이 신문은 미국측의 주 홍콩 영사관 매각 움직임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홍콩 특별지위 박탈 추진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앞으로 홍콩의 국제 금융 허브에 대한 신뢰나 부동산시장과 증시에 까지 광범위한 파장을 몰고 올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사진=바이두]. 2020.05.28 chk@newspim.com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성명 발표 후 중국의 홍콩 보안법 추진에 대한 보복조치로 홍콩 단독 관세및 여행지역 특전 취소 등을 포함하는 홍콩특별 지위 박탈 절차를 본격 개시하라고 명령했다. 또한 대학 과학기술 연구영역과 미국 금융체계에 대해서도 중국에 대해 제한 조치를 취할 것을 선포했다.

환추스바오(環球時報) 후시진 편집장은 미국이 홍콩에서 막대한 무역흑자를 누리고 있는데다, 홍콩에 거주하는 미국인 만해도 8만5000명인 상황에서 미국측이 홍콩 독립관세를 실제 취소할 수 있을 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둬웨이 신문은 이러한 저간의 사정에 비춰볼 때 최근 미국 주 홍콩 총영사관 부동산 비밀 매각 건은 일부의 관측처럼 본격적인 미국 자본 철수의 신호 같지는 않아 보인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미측이 주 홍콩 영사관 건물을 매각한 후 임대 형식으로 계속 건물을 사용할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다만 홍콩 학자는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제재 조치 이후 부동산 시장에 미칠 파괴력을 예측, 미 영사관측이 대폭락 전에 미리 매물을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둬웨이 신문은 미국 주 홍콩 총영사관측 관계자를 인용해 미국 정부는 주 홍콩 자산에 대한 투자 관리를 강화하고 있으며 이번 총영사관 매각도 재투자 계획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