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홍콩보안법 빌미 영미 제재 경고 '양치기 소년'의 고함, 중국 매체

英, BNO 여권 겁박 사실상 효과없어
미국, 자국내서도 반대 목소리 커

  • 기사입력 : 2020년05월31일 14:56
  • 최종수정 : 2020년06월01일 08: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홍콩 보안법 관련해 미국과 영국이 제제 위협을 하고 나섰지만 이는 그들 나라내부에서 조차 강렬한 반대에 부딪히고 있으며 결코 성공을 거둘 수 없을 것이라고 중국 매체들이 31일 일제히 보도했다.

중국 관영 통신인 중궈신원은 31일 영국 외교 장관인 도미닉 랍 (Dominic Raab)이 홍콩 사태가 심각해질 경우 해외 영국시민 BNO 여권 소지자들에게 영국 시민권을 부여해서 영국 국민으로 수용하겠다는 계획을 밝힌데 대해 이는 무모한 정책으로 결코 성공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과거 이 정책의 대상인 약 300만 명 홍콩인들은 사실상 BNO 신분을 포기한 상황이었으나 영국이 중국 제재의 일환으로 기한이 지난 BNO 여권 효력을 되살릴 수 있다고 경고하고 나선 데 대해 중국이 관영 언론을 내세워 입장을 밝힌 것이다.  

중권신원은 이런 구상은 홍콩의 돈과 사람을 영국으로 빼았아 가겠다는 속셈으로 사람을 약탈하는 행위라고 통신은 비난했다. 이는 보수당을 비롯한 영국내에서 조차 큰 반대에 부딪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신문은 지금은 1840년의 아편전쟁시기나 1900년초 연합군 침략당시와 같은 19세기 중국이 아니다며 1997년 홍콩 반환 당시만해도 중국의 세계 GDP 순위는 미국 일본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에 이어 7위였지만 지금은 G2가 됐고 영국 경제는 계속 하강의 길을 걷고 있다고 밝혔다.

빅토리아피크에서 내려다 본 홍콩 시내 전경. [사진=블룸버그]

중권신원은 28일(현지시각)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성명을 통해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 박탈을 경고하고 나선데 대해서도 중국의 위상이 과거와 달라졌다며 미국의 과거 제재 효과가 적 1000명 살상에 자국 800명 희생이었다면 지금은 적 800명, 자국 희생 1000명을 감수해야하는 상황으로 변했기 때문에 무모한 결정을 내리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미중 무역 전국위원회는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홍콩에 대한 특별 지위를 박탈하려는데 대해 이 조치가 미국의 글로벌 경제 무역 이익에 돌이킬 수 없이 많은 손해를 끼칠 것이라며 강력히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홍콩 당국에 따르면 현재 홍콩에는 8만 5000명의 미국인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미국 기업 가운데 1300개 사가 홍콩에서 기업 활동을 하고 있고 이가운데 300개사는 지역 헤드쿼터를 홍콩에 두고있다.

2018년 기준 미국의 홍콩 투자는 825억 달러를 기록했다. 또한 홍콩은 미국 대외 흑자의 주요 대상 지역중 한곳으로 2019년 기준 홍콩 에서 미국은 261억 달러의 흑자를 기록했다.

이런 이유를 들어 중궈신원 통신은 미국이 홍콩 보안법 관련해 중국을 제재하는 것은 자국이 키워온 살찐 양을 도살하는 무모한 행위로 중국 홍콩 뿐만 아니라 자국내에서도 더 많은 기업과 주민들의 거센 반대에 부딪칠 것이라고 전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