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통합당 "윤미향, 오늘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기자회견"...의원직 사퇴 촉구

윤미향, 29일 기자회견 열고 "국민께 죄송"...의혹은 모두 부인
황규환 "검찰 수사와 법의 심판은 이제 시작"

  • 기사입력 : 2020년05월29일 16:15
  • 최종수정 : 2020년05월29일 1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미래통합당은 29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관련 해명 기자회견에 대해 "오늘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기자회견"이라고 비판하며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지난 7일 이용수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한지 이십 여일이 훌쩍 지난 오늘,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가 국민 앞에 섰다"며 "온 나라가 들끓는 동안에도 침묵으로 일관했던 윤 당선자이기에, 국회의원 임기시작을 하루 앞두고 열린 윤 당선자의 기자회견에 애당초 진정성이 있을 것이란 기대는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기간에 불거진 부정 의혹 등에 대한 입장을 발표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들으며 땀을 닦고 있다. 2020.05.29 leehs@newspim.com

그는 "그럼에도 '혹시나'하며 최소한의 양심을 기대했던 국민들 앞에서 윤 당선자는 고개는 숙였지만 태도는 당당했고, '죄송하다'고는 했지만 반성은 없었다"며 "회계부정과 기부금 유용, 횡령 의혹에 대해 '악의적 보도'라고 일축했다. 후원금 모집 등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는 '검찰조사중'이라는 허울 좋은 변명으로 피해갔다"고 질타했다.

황 부대변인은 이어 "상응하는 책임을 지겠다면서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거절했다. 구구절절 이야기했지만 속 시원한 해명은 없었다"며 "윤 당선자는 이제 끝이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틀렸다. 이제 시작이다. 검찰의 수사와 법의 심판은 아직 시작 되지도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제 내일부터 국민들은 '국회의원 윤미향'을 볼 수밖에 없게 되었지만, '국회의원'이라는 직이 윤 당선자를 지켜줄 수는 없다"며 "그렇기에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말이 진심이라면, 스스로 사퇴하고 조사를 받는 것이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일 것"이라고 거듭 사퇴를 촉구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