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민주당 "윤미향, 기자회견서 의혹 소명..검찰 수사결과 지켜보겠다"

"윤, 잘못 있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질 것이라는 입장"

  • 기사입력 : 2020년05월29일 15:17
  • 최종수정 : 2020년05월29일 16: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검찰 수사가 진행되므로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당 차원에서 징계 절차에 착수하지 않을 것이란 입장으로 풀이된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29일 윤 당선인의 기자회견 이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오늘(29일) 윤미향 당선인은 정의연(정대협) 활동에 관한 문제, 본인 개인명의 후원금 모금, 주택 구매, 딸 유학자금 문제 등 그 동안 제기된 의혹에 대해 직접 소명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의혹이 불거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1대 국회의원 임기 시작을 하루 앞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입장 표명을 준비 하고 있다. 2020.05.29 leehs@newspim.com

허 대변인은 이어 "윤 당선인은 검찰조사를 앞두고 있어 세세한 내용을 모두 밝힐 순 없지만, 오늘 다 소명되지 않은 내용은 국민들께서 충분하다고 판단하실 때까지 한 점 의혹 없이 밝혀나갈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잘못이 있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질 것이라는 입장을 덧붙였다"고 봤다.

허 대변인은 또 "검찰도 신속한 수사를 통해 논란을 조속히 종식시키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며 "민주당은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밝힐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선엽 기자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