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검찰, 정의연 회계 담당자 다시 불러 조사

26일에 이어 두번 째 소환 조사

  • 기사입력 : 2020년05월28일 16:25
  • 최종수정 : 2020년05월28일 1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부실 회계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정의연 회계 담당자를 다시 소환해 조사 중이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회계부정 의혹과 안성 위안부 쉼터 고가 매입 의혹이 계속되고 있는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2020.05.19 dlsgur9757@newspim.com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28일 정의연 회계 담당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정의연과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회계 관리 등에 대한 내용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26일에도 검찰 조사를 받았다.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는 지난 7일 정의연의 기부금 사용이 불투명하다는 의혹을 처음으로 제기했다. 

이후 정의연과 정의연 대표를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의 후원금 및 국고보조금 부실 회계와 사적 유용 의혹, 안성 쉼터를 고가로 매입해 저가로 판매한 의혹 등이 우후죽순 터져나왔다.

그러자 시민단체들은 정의연과 윤 당선인 등을 횡령과 배임, 기부금품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잇따라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지난 20일과 21일 이틀에 걸쳐 정의연을 압수수색했으며, 각종 회계 자료 등 압수물에 대한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