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정의연 "국고보조금, 사업 목적에 맞게 성실하게 집행해"

국고보조금 고의 누락 의혹 반박

  • 기사입력 : 2020년05월28일 13:31
  • 최종수정 : 2020년05월28일 13: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부실 회계 의혹 등을 받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국고보조금 사업을 목적에 맞게 집행했다고 강조했다. 국고보조금을 고의로 누락시켰다는 의혹을 반박한 것이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회계부정 의혹과 안성 위안부 쉼터 고가 매입 의혹이 계속되고 있는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2020.05.19 dlsgur9757@newspim.com

정의연은 28일 설명자료를 내고 "국고보조금 사업을 목적에 맞게 성실하게 집행했고 그 결과를 주무관청에 투명하게 보고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의 미흡함으로 인한 공시 오류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면서도 "하지만 정의연이 그동안 수행한 국고보조금 사업은 성실하게 집행되고 투명하게 관리됐다"고 덧붙였다.

정의연은 또 "국고보조금 사업은 주무관청의 목적사업 공모를 통해 선정된 것으로 사업계획과 그 집행이 목적사업에 맞게 쓰여지도록 특정돼 있다"며 "일본군 위안부 관련 공모사업은 국고보조금 통합관리시스템인 'e나라도움'을 통해 집행하는데 보조금 교부부터 집행과 정산까지 예탁기관인 한국재정정보원에 예치하고 증빙 검증 후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제27조 등에 따라 3억원 이상의 공모사업은 별도의 감사인으로부터 정산보고의 적정성에 대해 검증을 받아야 한다"며 "더 이상 국고보조금 사용에 관한 근거 없는 의혹이 보도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정의연 측은 국고보조금을 제대로 사용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실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13억여원의 국고보조금이 지급됐지만 국세청에 5억여원만 공시해 의혹을 키웠다. 이 외에도 기부금 지출 내역을 불분명하게 한 의혹 등을 받고 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