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강제 무급휴직 D-1' 주한미군 한국인 노조 "내일 평택기지 앞 기자회견"

4월 1일 오후 12시 평택 기지 앞 기자회견 갖고 입장 밝힐 듯
31일에는 주한미군사령부와 면담

  • 기사입력 : 2020년03월31일 11:49
  • 최종수정 : 2020년03월31일 11: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협상이 이날 기준으로도 타결되지 못해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이 4월 1일부로 강제 무급휴직될 위기에 처했다. 이에 주한미군 한국인 노동조합은 무급휴직 당일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 표명을 할 계획이다.

손지오 주한미군 한국인 노조 사무국장은 31일 뉴스핌에 "내일(4월 1일) 오후 12시 평택 기지(캠프 험프리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 무급휴직 조치에 대한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의 입장을 밝힌다"고 전했다.

주한미군 한국인 노조는 지난 25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주한미군의 한국인 근로자 강제 무급휴직 통보 조치에 항의하고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사진=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노동조합]

앞서 미국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2020년 초부터 적용돼야 할 한·미 방위비분담금 특별협정(SMA) 타결이 이뤄지지 않음에 따라 4월 1일부터 한국인 근로자 중 생명과 건강, 안전 분야 등 필수 인력 을 제외한 4000여명을 무급휴직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25일 무급휴직 대상자들에게 최종 통보까지 했다.

우리 정부는 방위비 협상에서 인건비 문제만 선타결하거나, 아니면 주한미군 자체 운영유지예산(O&M)에서 전용하는 방안을 미국에 거듭 제안했지만 미국 측은 "이 문제를 해결하는 유일한 길은 방위비 협상을 조기에 타결하는 것 뿐"이라고 하면서 우리 정부의 제안을 거절했다. 최근 미국 LA에서 열린 협상에서도 양측은 한국인 근로자의 인건비 문제와 관련해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주한미군 한국인 노조는 지난 25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더 이상 우리를 방치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기자회견에 앞서 최응식 주한미군 한국인 노동조합위원장은 강제 무급휴직 조치에 항의하는 뜻으로 삭발도 진행했다. 또 청와대 관계자를 통해 문 대통령에게 서한도 전달했다.

이어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을 비롯해 모든 주한미군기지 앞에서 근로자들이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손 사무국장은 "근로자들은 상황에 따라, 여건이 되는 대로 할 수 있는 부분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제 무급휴직을 하루 앞둔 31일 오후에는 주한미군사령부와 면담을 갖고 이번 조치에 대한 주한미군 한국인 노조의 입장을 전할 예정이다. 손 사무국장은 "아직 하루의 시간이 남아 있다"며 "협상이란 게 마지막에도 타결될 수 있는 것 아닌가. 오늘까지 결과를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