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평택을 김현정 후보, 주한미군 '무급휴직 통보' 즉각 철회 촉구

  • 기사입력 : 2020년03월27일 15:15
  • 최종수정 : 2020년03월27일 15: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권혁민 기자 = 4·15총선 경기 평택을 김현정 후보(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노동대변인)가 주한미군을 '한미동맹의 상징'으로 규정하면서 주한미군 한국인 노동자에 대한 무급휴직 통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와 함께 주한미군 한국인 노동자들이 이번과 같은 부당한 대우를 다시는 당하지 않도록 모든 외교력을 총동원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수원=뉴스핌] 권혁민 기자 = 2020.03.27 hm0712@newspim.com

김 후보는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한국과 미국 정부가 슬기롭게 입장차를 좁히고 70년 우정의 역사를 이어갈 수 있도록 한국인 노동자의 생계를 위협하는 무급휴직통보의 즉각 철회를 촉구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했다.

그는 논평을 통해 "한국 노동자들의 인건비를 직접 부담하겠다는 한국정부의 요구조차 '협상지연'이라는 납득하기 어려운 이유로 거절한데 이어 무급휴직을 통보한 주한미군의 모습에 강한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기존의 5배가 넘는 주한미군 분담금 요구를 목적으로 굳건한 한미동맹을 위해 노력해 온 수천여 한국 노동자에 대해 배려 없는 통보를 하는 것은 동맹국으로서 올바른 자세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70년 간 이어져 온 한미동맹의 우정을 훼손하는 미군의 행동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며 "아울러 한국인 노동자에 대한 무급휴직통보를 즉각 철회하고 이성적인 자세로 협상에 임해 달라"고 촉구했다.

동시에 한국 정부에 대해서도 주한미군 한국인 노동자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보다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

앞서 주한미군사령부는 지난 25일 한국인 근로자에게 '무급휴직 최종 결정 통지서'를 발송했다. 주한미군사령부 내 한국인 직원은 9000여명 규모다.

hm071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