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복지

국내 '우한폐렴' 확진자 두번째 발생…50대 한국인 남성

질병관리본부, 중국 우한시 근무했던 55세 남자 환자..확진 판정
국내 확진 환자 현재 2명..."우한 방문객 침·발열 증상 사람 피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1월24일 11:09
  • 최종수정 : 2020년01월28일 07: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국내에서 두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24일 국내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 환자(55세 남자·한국인)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하던 중 1월 10일부터 시작된 목감기 증상으로 1월 19일 경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

이후 1월 22일 저녁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우한 출발 상하이 경유)하던 중 검역 과정에서 발열과 인후통이 확인돼 능동감시를 실시했다. 전날 보건소 선별진료를 통해 검사를 실시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확진됐다.

중국 우한의 화중과기대학(華中科技大學) 부속 동제병원(同濟醫院)에서 우한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해 한층 강화된 사전 검진 체계가 도입됐다 [사진=중신사]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환자가 우한시 상황을 충분히 인지하고 입국 검역과정에서 건강상태질문서를 사실대로 충실히 작성해 줬다"며 "오늘 오전 현재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중으로 조사결과가 나오는 데로 추가로 상황을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국가 지정 격리병상인 인천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확진자는 오늘 추가 확인된 확진 환자를 포함해 현재 2명이다. 이 외 지난 23일 추가된 4명을 포함해 조사대상 유증상자 25명은 전원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명돼 격리해제 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중국 우한시 방문객을 대상으로 예방행동 수칙을 지켜줄 것을 적극 권고하고 있다. 우한시 방문객은 가금류나 야생동물이나 기침·발열 증상이 있는 사람과의 접촉을 피해야 한다. 기침이 나오면 옷소매로 입을 가리거나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