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상원, 민주당의 '트럼프 우크라 의혹' 추가증거 채택안 부결

공화당, 백악관·국무부 증거 제출 동의안 2건 당론으로 부결
민주당, 존 볼턴·로버트 블레어 등 4명 추가 증인 소환 주장

  • 기사입력 : 2020년01월22일 09:22
  • 최종수정 : 2020년01월22일 09: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상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과정에서 백악관과 국무부의 '우크라이나 스캔들' 관련 추가 증거 제출을 의무화하려는 민주당의 시도를 저지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상원은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가 제출한 우크라이나 의혹 관련 '백악관 문서' 및 '국무부 기록' 제출 동의안 두 건을 차례대로 표결에 부쳐 모두 반대 53표, 찬성 47표로 부결했다. 상원이 공화당 53명, 민주당 45명, 무소속 2명으로 구성된 가운데, 공화당이 당론으로 반대표를 행사한 것이다.

2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이 시작된 미국 의사당의 상원 회의장에서 상원의원들이 논의를 하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민주당 슈머 원내대표의 동의안은 전날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발표한 탄핵심판 운영 결의안에서 추가 증인 및 증거 채택을 의무화하는 내용이 빠지는 등 조만간 마련될 탄핵심판 규칙에 민주당의 요구가 반영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서 민주당은 상원의 재판에서 하원 탄핵조사 미처 참고하지 못한 증인과 문서가 추가적으로 채택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민주당은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의 보좌관인 로버트 블레어 등 4명을 추가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했다.

이날로 상원의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이 본격적으로 막을 올린 가운데 민주당 소속 아담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 등 탄핵소추위원단과 백악관 변호인단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근거와 추가 증인 채택 등 심판 절차 개정 문제를 놓고 불꽃 공방을 펼쳤다.

이날 앞서 시프 위원장을 비롯한 소추위원단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하원 청문회 증언 동영상 등을 제시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권력 남용과 의회 방해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빌 클린턴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당시에도 상원이 많은 증인과 관련 문서를 채택한 선례가 있다면서 추가 증인 채택 등을 요구했다.

트럼프 변호인단을 이끌고 있는 팻 시폴론 백악관 법률고문과 제이 세큘로우 대통령 개인 변호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군사 원조를 다루는 과정에서 권력 남용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탄핵 주장이 성립하지 않는다고 강변했다.

탄핵 심판장을 맡은 존 로버츠 대법원장은 이날 오후 1시 상원 의사당에서 본격적인 탄핵 심판 재개를 선언했다. 로버츠 대법원장은 지난 16일 탄핵 심판장 선서와 배심원단 선서 절차가 끝난 뒤 본격적인 탄핵 심판 준비를 위한 정회를 선언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스캔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7월 군사지원을 대가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과 그의 차남을 수사해달라고 압박한 의혹을 가리킨다. 작년 12월 민주당이 장악한 하원은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권력 남용, 의회 탄핵 조사 방해 혐의를 적용한 탄핵소추안을 가결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