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트럼프 탄핵심판 '속전속결' 규칙 제안...증인 채택 보장 안 해

매코널 공화 원내대표, 탄핵심판 운영 결의안 제출
증인이나 추가증거 채택 보장하지 않는 규정 제안

  • 기사입력 : 2020년01월21일 09:53
  • 최종수정 : 2020년01월21일 16: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치 매코널 미국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재판을 '속전속결'로 진행할 수 있는 규정을 담은 결의안을 2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매코널 대표는 오는 21일부터 시작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재판 운영에 관한 결의안에서 '증인'이나 '추가 증거'(witnesses or new evidence)의 채택을 보장하지 않는 규정을 제안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매코널 대표는 또 재판에서 검사 역할을 하게 될 하원 민주당 탄핵소추위원단과 트럼프 대통령 측 변호인단에 최대 4일 동안 진술·변론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매일 각각 최대 12시간, 총 48시간 줄 것을 제안했다. 이번 결의안에는 탄핵재판을 속행할 수 있는 규정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매코널 대표의 제안은 이날 상원에서 표결에 부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앞서 상원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바로 기각하자는 고참 의원들의 안건을 놓고 투표를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해당 안건에 대한 공화당 내 지지도가 낮아 부결이 유력시된다. 

미치 매코널 미국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2019.06.25.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