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공화 그레이엄, 트럼프 탄핵심판 '속전속결' 예고

재판 개시 전 기각 표결은 당내 지지 부족에 포기
'민주당 진술 시간 하루로 제한' 보도에 '묵묵부답'

  • 기사입력 : 2020년01월20일 09:27
  • 최종수정 : 2020년01월20일 12: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린지 그레이엄 미국 공화당 상원 법사위원장은 1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재판을 '속전속결'로 진행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그레이엄 법사위원장은 이날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상원의 탄핵재판 개시 전에 표결을 통해 심판을 기각하는 당초 계획은 당내 지지가 부족해 실현하기 어렵게 됐다고 밝히고, 지금은 재판을 가능한 빨리 시작해 끝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언론들은 그레이엄 법사위원장과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민주당의 탄핵 주장에 대한 의견진술 시간을 22일 하루로 제한하기 위해 이날 상원을 12시간 동안 여는 방안을 계획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그레이엄 법사위원장은 이 같은 보도에 대해 부인도 긍정도 하지 않았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심리는 오는 21일부터 본격 시작된다. 심리는 민주당 소속 하원 소추위원들과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인이 각각 주장을 펼친 뒤 의원들이 쟁점을 질문하는 형태로 진행되며 증인 신문이 이어질 전망이다. CNN방송은 상원이 21일 탄핵심판 규칙을 표결에 부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그레이엄 법사위원장은 하원에서 부르지 못한 핵심 증인을 상원 심리 때 소환해야 한다는 민주당의 주장과 관련,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도 증인으로 부르겠다고 맞불을 놨다. 그레이엄 법사위원장은 "새로운 증인을 부른다면, 우리는 모든 증인을 부를 것"이라고 했다.

앞서 민주당이 과반을 점한 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7월 군사지원을 대가로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차남을 수사해달라고 압박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권력 남용', '의회 방해' 혐의를 적용한 탄핵소추안을 가결했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직위와 권력을 이용해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압박을 가했고, 민주당이 우크라이나 스캔들 관련 탄핵 조사를 개시(작년 9월)한 뒤부터는 행정부 인사들에게 조사 비협조를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18일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돼야 하는 주장을 정리한 준비 서면을 제출했다. 민주당은 서면에서 "미국의 민주주의와 안보에 대한 심각하고 장기적인 손상을 피해야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유죄 및 파면을 촉구했다.  

이에 백악관은 탄핵소추에 대한 반박을 담은 메모를 발표했다. 백악관은 "(탄핵 소추는) 2016년 대선의 결과를 뒤엎고 올해 선거를 방해하려는 불법적인 시도"라고 맹비난했다.

린지 그레이엄 미국 상원 법사위원회 위원장. 2019.11.06.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