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WP, 폼페이오·에스퍼 '방위비 압박' 기고문 정면 비난

  • 기사입력 : 2020년01월20일 17:09
  • 최종수정 : 2020년01월20일 21: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가 최근 미국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공동기고문을 통해 한국 정부에 방위비 증액을 노골적으로 압박한 것을 정면으로 비난했다.

WP는 '트럼프의 강압적 외교정책 전략이 미국 우방 및 적들과 긴장을 조성하고 있다'는 제하의 20일(현지시간)자 논평에서 "한국이 '동맹'이라고 하기에는 미국의 '부양 대상'처럼 행동한다고 암시해 한국에서 반감과 혼란을 불러일으켰다"고 지적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좌)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폼페이오와 에스퍼 장관은 지난 16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게재한 '한국은 동맹국이지, 부양대상이 아니다'(South Korea Is an Ally, Not a Dependent)는 제하의 공동 기고문에서 한국에 추가적인 방위비 분담을 요구했다.

전날 미국이 한국과 워싱턴DC에서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6차 회의(14~15일)를 마친 지 하루 만에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공개적으로 압박하고 나선 것이다.

WP는 "이러한 압박은 막후에서 하는 것이지 전국으로 발매되는 신문에 쓸 내용은 아니다"라고 비꼬았다.

베테랑 외교관과 전문가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이익 보호와 영향력 행사'라는 미군의 동맹국 주둔 이유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해리 카지아니스 미국 국익연구센터(CNI) 한국담당 국장은 WP에 "트럼프 대통령은 동맹들을 자신들을 보호해 달라며 미국에 아부하는 마피아 파트너처럼 다룬다"고 비판했다.

WP는 한국에 대한 방위비 증액 압박과 더불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들에 대한 방위비 압박 및 나토 탈퇴 협박, 미군 철수를 요구하는 이라크에 대한 제재 위협 등 타협을 배제한 강압적 방식이 트럼프 대통령 외교정책의 특징이라고 지적했다.

WP는 영국·프랑스·독일에 미국의 대(對)이란 정책에 협조하지 않으면 유럽산 자동차에 25%의 관세를 물리겠다고 협박한 것, 그리고 우크라이나 정부에 군사 원조를 빌미로 자신의 정적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부자에 대한 조사를 요구한 것도 모두 강탈 행위라고 비난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러한 접근법으로 우방국과 적국 모두에게서 반발을 사며 미국을 세계 무대에서 더욱 고립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 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