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펀드

[단독] 美리츠 투자한 '라임 M360'도 환매연기 통보...환매중단 추가 확산 우려

판매사 신금투 "라임 측서 환매중단 공지 받았다...규모는 크지 않아"

  • 기사입력 : 2020년01월17일 14:57
  • 최종수정 : 2020년01월17일 15: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환매연기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환매중단 사태가 기존 사모채권·메자닌·무역금융 펀드 외에도 라임운용 펀드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달에도 판매처로부터 추가 환매중단 연락을 받은 투자자들이 불안해하며 소송 가능성, 참여 여부 등을 담당 법무법인에 문의하고 있다.

1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라임자산운용이 출시한 미국 상업용 부동산 담보대출채권에 투자하는 펀드인 '라임 M360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상품도 현재 환매 연기상태다. 판매처는 지난해 말 환매연기 공문을 받았다. 환매가 연기된 펀드의 규모는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았다.

미국 부동산 대출채권 펀드(리츠)에 재간접 방식으로 투자하는 라임 부동산 사모펀드에 투자했다는 한 투자자는 지난 16일 "주식 거래를 하는 신한금융투자 지점에서 좋은 상품이 있다고 추천해, 쓰라는대로 자필로 쓰고 나왔다. 그게 라임 부동산 사모펀드였다"면서 "소송 가능여부를 최근 문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가 지난해 10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IFC에서 환매연기펀드 관련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장봄이 기자]

그가 가입한 '라임 M360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은 2016년 말쯤 라임운용이 출시한 미국 리츠에 투자하는 재간접 헤지펀드다. 미국 리츠인 M360 CRE Income Fund LP 등에 투자하는 방식이다. 당시 신한금융투자 등 증권사를 통해 출시했다. 기존의 부동산 헤지펀드와는 달리 개방형으로 설정됐다.

이 투자자는 지난해 11월 말 일부 환매연기 통보를 받은 이후, 12월 18일 전액 환매신청을 해놓은 상황이다. 최초 매수일은 지난 2017년 1월 말쯤이다. 가입 상품은 해외부동산 담보대출을 운용하는 펀드를 기초 자산으로 하는 파생결합증권(DLS), 최소금액 1억원 이상 등 투자 가능한 사모펀드다. 

라임M360사모펀드 투자설명서에 따르면 레버리지를 활용해 연 10~14% 투자수익을 기대할 수 있으며, 부동산 론펀드임에도 자유롭게 환매가 가능하다. 미국 부동산섹터에서 풍부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M360과 라임자산운용의 계약을 통한 상품이다.

그는 "지난해 가입 펀드의 일부(40%) 환매가 중단됐는데 나머지 자금도 위험하니 일단 환매 신청을 하라고 지점에서 연락을 받았다"면서 "분리 환매가 안되는 상품이라 일단 100% 환매를 신청해놨다. 체결일은 4월인데 매일 라임관련 소식만 찾아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2017년에 판매한 상품이며 현재 라임자산운용 측으로부터 환매중단 공지를 받은 상품이 맞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다만 해외 부동산 대출채권펀드인데 상품 자체가 당시 많이 팔리지 않아서 현재 규모는 크지 않은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라임자산운용 측은 해당 상품의 환매연기 문제와 관련해 전화·문자 등 연락을 시도했으나 받지 않았다.

부동산 관련 헤지펀드는 기존에 문제가 된 메자닌이나 무역금융펀드 등을 모펀드로 두고 있는 자펀드와는 또 다른 상품이다. 이 때문에 환매중단 사태가 라임운용의 펀드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는 우려가 쏟아진다. 갈수록 상황이 악화되는 양상이다.

공식 환매연기 목록에 포함되지 않아 정상적인 환매나 보상을 받지 못할까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현재 무역금융펀드 중심으로 소송 준비가 진행되고 있어, 그 외 펀드 투자자들은 소송에 참여하고 싶어도 방법이 마땅치 않다는 것이다.  

지난 15일 라임자산운용이 밝힌 환매 연기 펀드수(자펀드 기준)는 총 173개, 설정 금액은 1조6679억원이다. 지난해 10월 발표한 금액에서 3000억원 정도가 추가로 연기됐다.

최근 추가 환매연기된 라임 크레딧인슈어런스 무역금융펀드는 주로 해외에 있는 진성 매출채권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라임 측은 "이 펀드에 투자한 플루토 FI D-1호, 플루토 TF, P-note 등에 유동성 문제가 생겨 오는 3월말 최초 만기가 돌아오는 펀드에서 일부 환매가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펀드 환매연기 규모가 커지면서 소송전도 불거지고 있다. 현재 법무법인 한누리가 투자자 3명을 대리해 라임자산운용과 일부 판매사를 형사 고소했다. 한누리는 추가 민사소송을 준비하고 있으며, 법무법인 광화는 오는 25일까지 최소 25명 고소인을 모집하고 있다.

이달 초에는 개인 투자자 1명이 라임운용에 5000만원 약정금 청구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최근 환매연기가 결정된 크레딧인슈어런스 펀드 투자자들도 자체 온라인 블로그를 개설해 집단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