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文 "日 수출규제, 7월 1일 이전 회복돼야", 아베 "대화로 풀자"

한일 정상회담,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 이견은 여전…대화 의지 확인
靑 "한일 정상, 어느 정도 기한 내에 문제 풀려야 한다는 점 인지"

  • 기사입력 : 2019년12월24일 17:20
  • 최종수정 : 2019년12월24일 1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두=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정상회담에서 한일 무역 갈등에 대해 당국간 대화로 해결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조만간 본격적인 양국 간 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45분간 중국 쓰촨성 청두시 샹그릴라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한일 무역 갈등 해소책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취한 수출규제 관련 조치가 7월 1일 이전 수준으로 조속히 회복돼야 한다"면서 "아베 총리의 각별한 관심과 결단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3년 반 만에 수출 관련 조치에 대한 당국간 대화가 매우 유익하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당국간 대화로 문제를 풀자"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좌)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일 정상은 양국 갈등의 원인인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해서는 여전한 이견을 확인했지만,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필요성에는 공감을 이뤘다. 한일 정상은 "이 문제가 조속히 해결되고 정상간 만남이 더 자주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뜻을 모았다.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한일 무역갈등의 해소가 합의되지는 않았지만 "어느 정도 기한 안에는 문제가 풀려야 한다는 점을 한일 정상이 인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일 당국간 무역 갈등 해결을 위한 대화가 조속히 이뤄질 것임을 예고한 것이다.

한일 정상은 이와 함께 최근 한반도의 엄중한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한일과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와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또 납북자 문제에 대한 우리 측의 계속적인 지지와 지원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 측의 노력을 지지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양 정상은 곧 개최될 도쿄 올림픽을 통한 스포츠와 인적 교류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향후 보다 많은 노력을 경주하자는데 공감대를 이뤘다.

아베 총리는 "우리는 이웃이고 서로의 관계가 무척 중요하다는 것에 공감했다.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가자"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실무협의가 원활하고 속도감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아베총리 님과 함께 독려해나가자"고 답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