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아베 "한국은 중요한 이웃...관계 개선하고 싶다"

  • 기사입력 : 2019년12월24일 16:42
  • 최종수정 : 2019년12월24일 16: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한국은 중요한 이웃"이라며 "한일 관계를 개선하고 싶다"고 밝혔다.

24일 NHK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중국 청두(成都)에서 오후 3시를 조금 넘겨 시작한 문 대통령과의 회담 모두에서 이같이 말하며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뜻을 표명했다.

아베 총리는 "한일 양국은 서로에게 중요한 이웃이며, 북한 문제를 비롯한 안전보장에 관한 문제에 대해 한일, 한미일 간 연계는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나로서는 중요한 한일 관계를 개선하고 싶은 생각"이라며 "오늘은 솔직하게 의견을 교환하고 싶다"고 밝혔다.

하지만 한일 관계 악화의 원인이 된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서는 양측이 입장 차이를 좁히기 힘들 것으로 NHK는 내다봤다.

NHK는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에게 "(징용 문제는) 한일청구권협정에 의해 이미 해결됐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전달하고 "한국 정부의 책임으로 해결책을 제시할 것"을 요구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북한 정세에 관해서는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교섭 기한으로 제시한 연말을 앞두고 도발을 거듭하고 있다는 것을 지적하며 "일본인 납치문제를 포함한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한일과 한미일의 긴밀한 연계"를 촉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좌)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