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한·중·일, 협력 강화키로…문대통령 "운명 공동체", 아베 "윈윈윈 관계"

리커창 "협력 통해 지역 안정 수호·경제 하방 압력에 대응"
아베 "윈윈윈 관계에서 환경, 고령, 인적 교류 논의하자"

  • 기사입력 : 2019년12월24일 12:51
  • 최종수정 : 2019년12월24일 14: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두=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정상회의에서 한·중·일의 협력을 통해 북한 문제와 보호무역주의, 기후 문제 등 국제적인 문제를 극복하자고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세 나라는 지난 20년 간 경제와 외교, 문화, 인적 교류, 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했고, 지금은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동북아 핵심 협력체가 됐다"며 "한중일 3국의 꿈은 같다. 우리가 조화를 이루며 서로 협력할 때 지속가능한 세계를 앞당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中国国务院总理李克强(左)与韩国总统文在寅合影【图片=青瓦台提供】

문 대통령은 "경제적으로도 우리는 운명공동체로 분업과 협업체계 속에서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3국간 경제 협력이 더 강화되길 바란다"면서 "보호무역주의와 기후변화, 4차산업혁명이라는 시대의 격변은 우리 3국에게 더욱 공고한 협력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소설 삼국지연의에서 나오는 위·촉·오 3국을 언급하며 "당시 3국은 중국 국내의 분열 경쟁이지만 지금 우리는 함께 협력해 동주공제(同舟共濟, 같은 배를 타고 물을 건넌다)의 무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리 총리는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한층 더 우리 3개국 사이의 전체적 상호 신뢰를 증진시키고, 이 지역의 안정을 수호하고, 세계 평화를 수호하며, 경제 하방 압력에 함께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오늘 정상회의에서는 20년 간 3국의 협력을 총괄하면서 향후 10년 협력의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누기를 희망한다"면서 "협력의 전제는 3국이 서로 윈윈윈 관계를 만들어나가는데 있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오늘 회의에서는 이와 같은 관점에서 환경 문제, 고령사회, 인적교류에 대해 논의했으면 한다"며 "북한 정세를 비롯한 지역의 중요한 과제, 발 빠르게 변화하는 세계 경제 정세를 감안한 국제 경제 질서의 강화 등에 대한 대응 방안에 대해 3국간의 연계를 심화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