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한·중·일, 北비핵화 공조 확인...아베 "북미 프로세스 지원 중요" 강조

  • 기사입력 : 2019년12월24일 14:01
  • 최종수정 : 2019년12월24일 14: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문재인 대통령, 리커창(李克強) 중국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등 한중일 3국 정상이 24일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제8차 한중일 정상회담을 가졌다.

지지통신, NHK 등에 따르면 3국 정상은 회담에서 도발적인 움직임을 계속하고 있는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한중일이 공조해 나갈 것을 확인했다.

일본의 아베 총리는 회담 후 공동 기자 발표에서 "거듭되는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반되며 지역의 안전보장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것"이라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북미 프로세스를 최대한 지원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어 "관련된 안보리 결의의 확실한 이행과 북미 프로세스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해 나가는 것이 3국의 공통된 입장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또한 "(회담에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과 중국의 이해와 협력을 요구했다"며 "일본의 입장에 대한 이해를 얻었다"고 밝혔다.

경제 분야와 관련해서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 대해 언급하며 "협정 실현을 위해 노력을 계속할 것을 확인했다"며, 인도를 포함한 최종 협정 타결을 서두를 생각임을 나타냈다.

[청두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4일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열린 제8차 한중일 정상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2.24 goldendog@newspim.com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