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수도권·전라·경남 내일 오후 2시 방송 주파수 재배치

직접 수신가구는 TV채널 재설정해야
케이블·IPTV·위성 시청가구 제외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오는 16일 오후 2시부터 수도권과 전라권, 경남권의 일부 방송국을 대상으로 디지털 TV 방송 주파수 재배치가 실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5일 지상파 초고화질(UHD) 전국 방송 도입을 위한 사전 작업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지상파 방송을 안테나를 통해 직접 수신하는 가구는 TV 채널 일부가 안나오게 되므로 TV 채널 재설정이 필요(문의 ☏124)하다.

다만, 케이블TV와 IPTV(인터넷방송), 위성방송 등 유료방송 시청 가구는 이번 조치의 영향을 받지 않으므로 TV 채널 재설정이 불필요하다.

                                     2019.10.15. [자료=과기정통부]

또 해당 가구는 TV 리모콘의 ‘자동 채널 설정’을 통해 수신채널을 검색하고 적합한 채널을 설정하면 이전처럼 TV 시청이 가능하다. 도움이 필요한 경우 콜센터(124)로 문의하거나 홈페이지 디지털마당(www.digitaltv.or.kr)에서 관련 내용을 안내 받을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UHD 전국 방송 도입에 필요한 주파수를 디지털 TV 방송 주파수 재배치를 통해 확보하고 있다.

이번에 추진되는 디지털 TV 방송 주파수 재배치는 작년 6월 20일과 27일의 충청, 강원(영서), 제주, 경북권에 이은 마지막 주파수 재배치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정보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2개월 전부터 해당 지역 내 지상파를 직접 수신하는 가구를 방문해 채널재설정 방법을 안내하고 있다.

재배치 기간에는 전파 전문기관으로 구성된 약 50명의 현장지원팀이 지역 내 배치돼 취약 가구를 방문, 순회할 계획이다. 도움이 필요한 가구는 콜센터(☏124)로 사전 신고 시 당일 현장 지원을 안내 받을 수 있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