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싸이월드 접속 가능해져..전제완 대표 “서비스 종료 안한다”

내달 12일 도메인 연장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10:29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10: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싸이월드 서비스가 중단 사흘 만에 복구됐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싸이월드는 전날 밤부터 일부 웹페이지와 모바일앱을 일부 정상화했다. 앞서 지난 11일부터 갑작스런 서비스 장애가 벌어졌다. 그러면서 이용자들 사이에서 싸이월드에 저장해 둔 글·사진 등의 게시물이 지워질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소관 부서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는 “싸이월드 관계자들과 연락을 취해 서비스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전제완 싸이월드 대표도 과기정통부에 "싸이월드 서비스를 종료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2일 오후 2시 싸이월드 홈페이지가 접속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2019.10.12. [사진=싸이월드 홈페이지]

이에 따라 싸이월드 측은 내달 12일로 예정된 도메인 만료 시점 전에 연장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1999년 설립된 싸이월드는 2000년대 중후반까지 '국민 SNS'의 지위를 누렸다. 하지만 스마트폰 확산에 적응하지 못하고 트위터·페이스북 등 외국계 SNS에 밀리며 가입자들의 이용 빈도가 줄었다.

이후 지난 2016년 프리챌 창업주 출신인 전 대표가 싸이월드를 인수하며 재도약을 노렸다. 삼성의 투자를 받아 뉴스 서비스를 개발하고, 암호화폐(가상화폐) 기반 블록체인 콘텐츠 플랫폼 사업에도 뛰어들었다. 하지만 경영난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