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올해 상반기 베트남 스타트업 투자 48% '껑충'...한국 1위"

  • 기사입력 : 2019년09월04일 16:11
  • 최종수정 : 2019년09월04일 16: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올해 상반기 베트남 스타트업(신생기업)에 대한 투자 금액이 2억4600만달러(약 2973억원)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48% 급증했다고 현지 매체 VN익스프레스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는 베트남과 싱가포르 벤처캐피털 업체인 'ESP캐피털'과 '센토벤처스'의 보고서를 인용해 상반기 베트남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계약 수는 56건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또 올해 전체 투자 규모는 8억달러로, 지난해 4억4400만달러의 약 2배에 이를 것이라고 했다.

상반기 베트남 스타트업 최대 투자국은 전체 계약 가운데 약 30%를 차지한 한국이라고 VN익스프레스는 썼다. 지난 2년 동안 각각 1위를 차지했던 싱가포르와 일본을 추월했다.

작년과 올해 모두 계약 당 5000만~1억달러 자금을 조달하는 등 베트남 스타트업계에서 '대규모 딜'이 늘어나는 추세라고 매체는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추세가 계속되면 앞으로 5억달러, 나아가 10억달러 기업가치를 가진 기업들이 베트남에서 등장할 수 있다고 바라봤다.

앞서 전자결제 어플리케이션(앱) 업체 모모(Momo)는 지난 1월 미국 사모펀드 워버그 핀커스로부터 약 1억달러의 투자금을 유치해 베트남 스타트업이 조달한 가장 큰 단일 투자액 중 하나를 기록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직원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