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아프리카돼지열병, 베트남 내 마지막 청정지역 덮쳐

  • 기사입력 : 2019년09월04일 11:06
  • 최종수정 : 2019년09월04일 11: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베트남 내 마지막 청정지역으로 분류되던 닌투언성까지 침범하면서 전국으로 완전히 확산됐다고 3일(현지시각) VN익스프레스가 보도했다.

지난 토요일 닌투언성 축산 및 동물보건 부서는 닌투언성 내 닌손 지구에 위치한 한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사례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사진=바이두]

해당 농장에서 돼지 354마리가 갑자기 죽어 확인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현지 보건 관계자들은 감염 돼지들을 모두 살처분됐으며, 돼지열병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들을 취했다고 밝혔다.

베트남에서는 지난 2월 초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처음 발병했으며, 이후 북부 및 중부 지방으로 빠르게 확산된 뒤 5월 초에는 남부지역까지 피해가 확산됐다.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현재까지 베트남 당국은 축산 돼지의 13% 정도인 400만마리의 돼지를 살처분했다.

베트남 육류소비의 4분의 3이 돼지고기이며, 베트남의 돈육산업은 94조동(약 4조8974억원) 규모로 베트남 농업 부문의 10%에 달한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