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오신환 “끝내 조국, 국회와 싸우자는 것...조성욱·한상혁 전문성도 논란”

9일 청와대 개각 후 입장문 발표
"협치 포기·몽니 인사" 혹평

  • 기사입력 : 2019년08월09일 11:44
  • 최종수정 : 2019년08월09일 11: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등 청와대가 단행한 중폭 개각에 대해 ‘협치 포기, 몽니 인사’라고 혹평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개각 발표 후 입장문을 통해 “역사상 가장 무능하고 시끄러웠던 조국 전 민정수석을 끝내 법무장관에 앉히고 외교, 국방 등 문제 장관들을 유임시킨 것은 국회와 싸워보자는 얘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청와대는 일관되고 안정적인 개혁 추진에 역점을 뒀다고 말하지만, 일관된 자세로 일방통행을 하겠다는 얘기로 들린다”며 “친문 코드의 교수 출신 인사 대거 등용으로 청와대 정부, 들러리 내각이란 문재인정부 코드는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 원내대표는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의 편향성과 한상혁 방통위원장 후보의 전문성도 논란거리가 될 것”이라며 인사청문회에서의 날선 검증을 예고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집권 중반기를 맞아 7개 부처 장관 및 장관급 인사를 전격 교체했다. 청와대는 성과와 쇄신에 초점이 맞춰진 중폭 개각 인사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8.08 kilroy023@newspim.com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