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가 인사이드] 조국·나경원·원희룡...대권주자 '서울대 법대 82학번’ 주목

조국, 9일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내정
나경원 "조국, 대한민국 위해 권력에서 떠나라"
원희룡·조국, 노무현 탄핵 두고 공개설전도

  • 기사입력 : 2019년08월09일 10:24
  • 최종수정 : 2019년08월09일 10: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됐다.

이미 정치권에서 유명한 ‘똥파리’ 학번인 서울대 법대 82학번 동기들인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과 함께 조국 후보자도 본격적으로 여권의 차기 대권주자로 분류되며 이들의 인연이 더 길어질 것이라는 하마평이 나온다.

82학번으로 동기지만 나 원내대표는 1963년, 원희룡 지사는 1964년, 조 후보자는 1965년생으로 이들의 나이는 모두 다르다. 특히 조 후보자가 초등학교를 또래보다 일찍 들어가며 대학 동기들 사이에서 ‘귀여운 동생’이었다고 한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2019.08.01 leehs@newspim.com

조국 "대학 때 나경원 노크 빌려 썼다", 나경원 "조국은 입 큰 개구리였다"

학창 시절에는 나 원내대표와 조 후보자의 관계가 좋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 후보자는 지난 2010년 저서에서 당시 한나라당 최고위원이었던 나 원내대표에게 “대학 시절 사회문제에 관심이 없는 모범생” “노트 필기를 잘해서 가끔 빌려쓰기도 했다”고 기억했다.

나 원내대표는 2012년 한 방송에서 조 후보자에 대해 “우리가 무슨 주제로 이야기를 하든 나타나서 앉자마자 본인 얘기를 하고 인사하고 가더라”며 “대학 때 별명이 입 큰 개구리였다”고 소개했다. 대학시절 스토리가 적지 않을 것이지만, 현재 두 사람은 서로의 학창시절을 묻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두 사람의 인연은 나 원내대표가 정치권에 입문하며 악연으로 바뀌기 시작했다. 지난 2011년 10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나 원내대표는 한나라당 후보로 나섰다. 이 때 조 후보자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멘토단에 이름을 올렸고 이후 박 시장은 3선 서울시장이 됐다.

또한 나 원내대표가 2014년 7월 서울 동작을 재보궐 선거에 출마했을 당시 조 후보자는 고(故) 노회찬 정의당 후보자의 후원회장으로 활동했다. 당시 선거는 나 원내대표가 이겼다.

이들의 관계는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되며 더욱 나빠졌다. 지난해 12월 국회 운영위에서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사태 진상 규명을 위해 조 후보자의 출석을 강하게 요구했고, 결국 조 후보자는 출석했다.

제1야당 원내대표로 조 후보자에 대한 공세를 펼치던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가 사실상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되자 대한민국을 위해 권력에서 떠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달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역대 최악의 민정수석실을 만들어 놓고, 마지막에는 철 지난 친일 프레임으로 온 사회를 분열시키고 스스로 편협과 낡음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해버렸다”며 “그런 조국 수석이 이제 청와대를 떠나 법무행정 전반의 총괄로 가게 되는 것은 어쩌면 우리 법치주의의 '악몽'과 같은 현실일지도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2019.02.14 kilroy023@newspim.com

원희룡 "조국, 대선에 나갈 것", 송언석 "최악의 민정수석 역할했는데 또 법무장관이라니"

원희룡 제주지사와 조 후보자는 학창 시절에는 함께 학생운동을 했지만, 사회에 나와서 다른 길을 가며 멀어졌다. 두 사람은 지난 2014년 페이스북에서 공개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조 후보자는 원 지사에게 "말이 통할 것"이라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을 처음에 반대하다 찬성으로 돌아선 이유를 물었다.

원 지사는 이에 “존경하는 친구 조국으로부터 갑자기 공개 질문을 받으니 당황스럽다”며 “노 전 대통령 탄핵은 내가 정치하는 동안 가장 부끄럽고 후회스러웠던 한 지점이다. 옛 친구들과 토론회를 하는 게 어떻겠나”라고 역제안하기도 했다.

원 지사는 조 후보자에 대해 "대선(대통령선거)에 나갈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내다봤다.

또한 기획재정부 2차관을 역임한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도 이들과 함께 서울대 법대 82학번 동기다.

송 의원은 서울대 법대 1학년 3반 반장 시절 반원이었던 조 후보자에 대해 크게 기억에 남는 기억은 없다고 했다.

송 의원은 개각 발표 직전 기자와의 통화에서 “조국은 최악의 민정수석 역할을 했다. 문재인 정부가 실패한 정부로 남는다면 그 실패의 주요인은 바로 조국 전 수석”이라며 “과거 민주당에서도 청와대 민정수석에서 법무부장관으로 가는 케이스에 대해 굉장히 많이 비판하지 않았나. 그런데 지금 자기들이 비판했던 그런 행태를 고스란히 벌이고 있다”고 따끔하게 지적했다.

원희룡 제주지사 /김학선 기자 yooksa@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