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조국·최기영·조성욱 내각 포진...'서울대 교수' 장관 전성시대

9일 조국 전 민정수석, 법무부 장관 후보자 발탁
'반도체 전문가'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에 내정
조성욱은 첫 여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로

  • 기사입력 : 2019년08월09일 10:43
  • 최종수정 : 2019년08월09일 10: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8개 정부 부처 장관 및 장관급 인사를 교체하는 중폭 개각을 단행한 가운데 서울대 교수 출신들이 잇따라 중용되며 눈길을 끌고 있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는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큰 이변 없이 지명됐다.

조 후보자는 윤석열 검찰총장, 김조한 청와대 민정수석 등과 함께 문재인 정부 핵심 과제인 사법·검찰개혁 작업을 진두지휘할 것으로 관측된다.

서울대 교수 출신 장관 내정자들. 사진 왼쪽부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사진=청와대>

2001년 서울대 법과대학 조교수로 시작한 조 후보자는 2009년 4월 법과대학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쳐 왔다. 2013년에는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자리도 맡아 왔다.

지난달 민정수석 자리에서 물러난 조 후보자는 지난 1일 서울대 교수직에 자동복직되며 학교로 돌아갈 예정이었으나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되며 정계에 더 머물 것으로 전망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후임 장관으로는 최기영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가 이름을 올렸다. 당초 과기정통부는 유영민 전 장관의 마땅한 후임자를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막판에 최 교수가 급부상했다. 일본의 경제 보복 등이 장관 인선에도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 나온다.

반도체 전문가인 최 후보자는 1991년부터 서울대 공과대학 교수로 재직, 교단에서 30년 가까이 학생들을 가르쳐 왔다.

차기 공정거래위원장으로는 조성욱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가 지명됐다. 최초의 여성 공정거래위원장이다.

조 후보자는 2016년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로 임명, 최초의 경영대 여성교수로도 화제를 모았다. 기업재무 전문가로 2013년부터 최근까지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 비상임위원을 맡아 대우조선해양 분식회계 사건 등을 처리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중폭 개각에서 서울대 출신 교수들이 내각에 대거 유입되며 서울대 교수 전성시대가 열렸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와 함께 ‘폴리페서(polifessor)’ 논란도 한동안 가열된 전망이다. 폴리페서는 현실 정치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교수를 가리키는 단어로, 정치에 참여하며 학생들의 수업권을 침해하는 사례가 많아 주로 부정적인 의미로 사용된다.

일반적으로 교수가 정계에 진출할 경우 휴직 절차를 밟았다가, 임기가 끝나면 한 달 내로 복직하는 게 관례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