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날씨

[날씨] "태풍 '다나스' 남부 지방 상륙시 급격히 약화…폭우·강풍 대비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7월20일 08:48
  • 최종수정 : 2019년07월20일 08: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사진제공: 기상청

[서울=뉴스핌] 박종서 기자 = 한반도 남부지방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세력이 급격히 약해질 것으로 보인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이날 오전 7시 현재 소형 태풍으로 목포 남남서쪽 약 13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7km로 북동진중이다.

기상청은 "전남과 제주도 태풍특보, 경남과 일부 경북 호우특보 발표, 제주도와 경남 시간당 30mm 이상 강한 비가 내리고 있으며 11시 전후로 진도 부근 해안으로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며 "오후 들어서는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 밝혔다.

또 "남부와 제주도 중심 매우 많은 비, 매우 강한 바람 예상, 심한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니 각별히 유의가 필요하다" 당부했다. 

 

js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