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때아닌 단축수업에···아이들 "파업이 뭐예요?"

총파업 첫날 전국 곳곳 학교에서 급식 중단
파업 묻는 아이들도 보여...학부모들 사이에서도 갑론을박

  • 기사입력 : 2019년07월03일 14:53
  • 최종수정 : 2019년07월03일 18: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엄마, 그런데 파업이 뭐예요?"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의 총파업 첫날인 3일 낮 12시 40분 서울 서초구 모 초등학교 정문 앞. 하교 시간을 알리는 종이 울리자 수백여명의 아이들이 우르르 쏟아져 나왔다.

평소에 비해 이른 시간이었지만 총파업으로 인한 단축수업이 이뤄지면서 이날 학교 앞에는 80여명의 학부모들이 저마다 자녀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이 학교 4학년에 재학 중인 김모(10) 군은 마중 나온 엄마를 만나자 허기진 배를 가리키면서도 갑작스레 "선생님이 파업 때문에 급식이 안나왔대요"라며 파업의 의미를 물었다. 이날 이 학교에서는 급식조리원 8명이 총파업에 참여했다.

어린 아들의 입에서 나온 뜻밖의 질문에 엄마의 얼굴엔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잠시 고민하던 엄마는 이내 "너 혹시 비정규직이 뭔지 알아?"라고 답했다. 김군은 영문 모를 표정을 지었고, 주변에 있던 다른 학부모들은 웃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학교 비정규직 파업 첫날인 3일 오후 서울 서초구의 한 초등학교가 단축 수업을 시행해 가정에서 식사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2019.07.03 alwaysame@newspim.com

회사에 휴가를 내고 아이를 데리러 왔다는 직장인 이모 씨는 "회사에서도 급식이 안나온다는 사실을 알고 자녀가 있는 직원들에게 배려를 해줬다"면서 "3일 내내 휴가를 내지는 못할 것 같아 다른 가족에게 부탁했다"고 말했다.

아이들을 기다리는 동안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이번 총파업을 두고 갑론을박이 오갔다. 정확한 파업 이유를 몰라 다른 사람들에게 의미를 묻는 학부모들도 많았다.

전업주부 류모(37) 씨는 "자세한 내막은 잘 몰라서 함부로 얘기하기 그렇지만, 개인적으로 3일 파업하는 것은 학부모 입장에서 너무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반면 손자를 데리러 온 최용희(67) 씨는 "파업은 노동자라면 당연히 주장할 수 있는 권리"라면서 "이정도 불편함 정도는 참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젊은 사람들은 노동자들이 파업하면 부정적으로 보는 시선이 있는데 오히려 이런 불편함을 통해 그들의 고충을 사람들이 알게 되는 것"이라고 했다.

이날부터 사흘간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정규직 전환과 근속수당 인상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들어가면서 전국 1만425개 학교 중 약 45%인 4601곳에서 급식이 중단됐다. 

급식이 중단된 학교 중 2797곳은 빵과 우유 등으로 대체 급식을 하도록 하고 635곳은 도시락을 지참하도록 했다. 744곳은 기말고사로 급식을 미실시했고 220곳은 단축 수업을 진행했다.

교육부와 17개 시‧도교육청은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직원을 최대한 활용해 급식이 정상 운영되도록 할 방침이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