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GS, 사우디 아람코와 에너지·투자 분야 협력키로

석유·가스·석유화학 분야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모색

  • 기사입력 : 2019년06월26일 15:46
  • 최종수정 : 2019년06월27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민지 기자 = GS가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와 협력을 통해 새로운 사업 기회 모색에 나선다.

GS는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정택근 GS 부회장과 아민 알나세르 아람코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와 '에너지 및 투자 분야'의 사업협력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석유 및 가스, 석유화학 등 기존의 에너지 사업뿐만 아니라 건설, 무역 등 현재 진행 중인 모든 사업 분야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도호텔에서 정택근 GS 부회장과 아민 알나세르 아람코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양사는 ‘에너지 및 투자분야’ 협력 MOU 체결을 진행하였다. [사진=GS]

1969년 사우디아라비아로부터 GS칼텍스가 원유를 수입하며 GS와 사우디아라비아의 협력이 시작됐다. GS글로벌도 1988년부터 중동지역 철강 등 산업 원자재 공급을 사우디아라비아 지사를 통해 진행 중이다.

특히 GS건설은 사우디아라비아의 다수 EPC 사업에 참여하며 사우디아라비아와 돈독한 관계를 형성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는 전 세계 원유 생산량의 12%를 점유한 사우디 최대 국영기업으로 지난해 영업이익 254조원을 달성한 세계 최대 석유기업이다.

GS는 "이번 협약을 통해 기존 GS칼텍스, GS건설의 사업 협력 외에도 다양한 계열사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시너지가 창출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