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GS칼텍스, LG전자·스타트업과 전기차 생태계 구축 업무 협약

6월 중 수도권·주요 광역시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시설 확대 설치

  • 기사입력 : 2019년05월28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8일 11: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민지 기자 = GS칼텍스가 전기차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GS칼텍스는 스마트위례주유소에서 LG전자, 그린카, 시그넷이브이, 소프트베리와 함께 국내 전기차 이용환경 개선 및 저변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업무협약을 체결한 그린카는 카 셰어링 영역에서, 시그넷이브이는 전기차 충전기 제작 영역에서, 소프트베리는 모바일 플랫폼 영역에서 국내 최고의 경쟁력을 인정받은 업체다.

GS칼텍스 전기차 급속 충전기 설치 주유소 지도 [사진=GS칼텍스]

GS칼텍스와 LG전자는 올해 초 기존의 주유소를 전기차 충전이 가능한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변모시키기 위한 '미래형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 조성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GS칼텍스는 상반기 중 경기도 부천시, 고양시, 의정부시 등 수도권과 부산시, 광주시, 울산시 등 주요 광역시 GS칼텍스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기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전기차 산업 관련 스타트업들과 언제든 함께 할 준비가 되어 있다"며 "GS칼텍스가 사무국으로서 정기적인 세미나를 개최하고 새로운 전기자동차 관련 업체를 지속적으로 발굴, 지원, 연결하면서 전기차 생태계 연합(EV eco-system alliance)을 더욱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