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허창수 GS 회장 "도전과 혁신의 DNA를 조직 전반에 뿌리내려야"

제10회 GS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변화에 적응할 것 강조

  • 기사입력 : 2019년05월15일 10:14
  • 최종수정 : 2019년05월15일 10: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민지 기자 = "인공지능, 빅데이터, 공유경제 등 혁신적 신기술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속속 등장하여 세상을 빠르게 변화시키고 있다."

허창수 GS 회장은 15일 오전 역삼 GS타워에서 열린 제10회 GS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에서 이같이 말하며 "세상의 변화를 잘 읽어 이를 사업기회로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일상적인 프로세스부터 회사 전체의 조직문화까지 끊임없이 개선하고, 발전시켜가야 하며 우리에게 익숙한 시스템이라도 새로운 환경에 맞지 않는다면 과감하게 바꿔야 한다"며 "도전과 혁신의 DNA를 조직 전반에 뿌리내리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창수 GS 회장 [사진=GS그룹]

이어 "변화와 혁신이 일회성 행사에 그치거나 소수의 참여자만 이해하는 것이어서는 안된다"며 "조직원 개개인 모두가 변화와 혁신을 일상에서 체험하고 그런 경험이 쌓여 새로운 도전으로 이어질 때 조직 전체의 경쟁력이 높아질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는 “변화의 속도가 빠를수록 시장의 움직임과 변화를 정확하게 읽어낼 수 있는 능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고객이 원하는 바가 무엇인지, 시장에서 어떤 것을 요구하는지 잘 살펴서 그 변화의 맥락을 짚어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이 올해로 10년차에 접어들다 보니 고민의 깊이와 성과의 수준도 한층 나아지고 있다"며 "이러한 끊임없는 열정과 과감한 도전이 지금껏 조직의 역량을 키워왔으며 앞으로도 GS를 한 단계 더 도약시킬 것"이라고 올해로 10년회를 맞은 GS 밸류 크레이이션 포럼에 의미를 부여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GS칼텍스, GS리테일, GS홈쇼핑, GS EPS, GS E&R, GS파워, GS글로벌, GS건설 등 주요 계열사들이 9가지 주제에 대한 혁신사례를 공유했다.

GS칼텍스는 미주산 원유에 불산물 제거기술을 도입해 수익성을 향상 시켜 연간 120억원의 원유도입비용을 절감한 사례를 발표했다.

GS리테일은 'GS25'의 커피브랜드인 카페25에 사용되는 코팅제를 친환경 소재로 변경해 연간 1억개의 컵을 재활용한 사례를 소개했다.

그 외 GS홈쇼핑은 자기주도적 학습강화를 통한 HR개선 사례, GS E&R은 해외 쿡스토브 보급 사업을 통한 온실가스 배출권 확보 등의 사례를 발표했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