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사우디 아람코 지난해 영업이익, 엑손모빌 제치고 세계 1위

  • 기사입력 : 2019년04월01일 15:54
  • 최종수정 : 2019년04월01일 15: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가 아부다비 국영석유공사(ADNOC)와 로열 더치 쉘(Royal Dutch Shell), 토탈(Total), BP 등 글로벌 석유 메이저사들을 제치고 지난해 가장 많은 이익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아람코의 지난해 EBITDA(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는 2240억달러로 세계 최대 정유회사 엑손모빌을 넘어섰다.

이날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Fitch)와 무디스(Moody's)는 아람코의 신용등급을 'A+'와 'A1'으로 평가했다. 피치는 아람코가 사우디의 국영 기업임을 고려할 때 아람코의 신용등급은 사우디 정부의 등급으로 제한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아람코가 엑손모빌과 로열 더치 쉘과 동등한 등급을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엑손모빌은 무디스로부터 최상위 등급인 'AAA'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로 부터는 'AA+'을 부여받았으며 이는 미국의 국가 신용등급과 동일하다.

아람코는 독립된 기업으로는 글로벌 동종업계 기업들을 능가할 수 있으나, 사우디 국영 기업으로 자산의 대부분이 국가 소유인 까닭에 사우디 경제 정책에 밀접하게 연결돼 있다.

피치는 "사우디 아람코는 석유 생산 규모면에서 세계에서 가장 크다"며 "지난해 아람코의 액화 생산량과 탄화수소 생산량은 각각 하루 평균 1160만배럴, 1360만배럴로 ANDOC, 쉘(Shell), 토탈, BP등의 생산량을 크게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영기업 아람코는 쉘, 토탈과 같은 글로벌 동종 업체보다 천연가스 등 자원에 덜 통합돼 있어 저생산비, 하향확장전략, 사빅(SABIC)의 인수로 일정 부분 완화되더라도 유가에 더 많이 노출되는 구조에 놓여있다"고 부연했다. 

사우디 아람코는 지난 30일 중동 최대 석유화합 업체 사빅의 지분 70%를 691억달러(78조원)에 매입할 계획이라고 밝혔으며, 사빅 인수자금 조달을 위해 이번주 최소 100억달러 규모의 달러 표시 회사채를 발행한다.

사우디 아람코 라스타누라 정유공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