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기아차, '中 1호 공장' 폐쇄…현지 합작사에 장기 임대

  • 기사입력 : 2019년06월14일 11:2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4일 11: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기아차가 판매 부진으로 구조조정중인 중국 '1호 공장'을 폐쇄키로 했다. 기아차 1호공장은 지난 3월부터 현대차 베이징 1공장과 함께 가동 중단 상태다.

14일 기아차와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기아차는 중국 옌청 1공장을 합작법인(둥펑위에다기아)의 주주인 위에다그룹에 장기 임대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기아차는 지난 3월부터 생산성과 판매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옌청 1공장의 가동 중단을 포함한 중장기적 운영 방안을 검토해왔다.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 [사진=현대차]

결국 약 3개월 만에 옌청 1공장에서 손을 떼기로 결정한 것이다. 이는 지난 2017년 중국의 이른바 '사드 보복' 이후 중국 현지 판매량이 급감하면서 옌청 공장의 가동률 역시 급감한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옌청 1공장의 연간 생산량은 15만대 수준으로 1~3공장을 합치면 연간 생산량은 약 89만대에 달한다. 그러나 사드 보복 등으로 인해 지난해에는 약 37만대의 차량을 생산하는데 그쳤으며, 가동률은 40%대까지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옌청 1공장은 이번달 말까지 기아차를 생산하고 2021년 상반기부터는 위에다그룹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전기차 위탁생산 공장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