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기아차, K7 프리미어 사전계약…3102만원부터

차세대 엔진 스마트스트림 G 2.5 GDi 첫 적용
연비·성능·정숙성대폭 개선

  • 기사입력 : 2019년06월12일 08:45
  • 최종수정 : 2019년06월12일 08: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 = 기아자동차는 12일 신형 K7(K7 Premier) 사전계약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이날 서울 강남구 BEAT360에서 ‘K7 프리미어’ 출시행사를 열고,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갔다. K7 프리미어는 지난 2016년 1월에 출시한 K7의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모델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차세대 엔진과 최첨단 기술, 담대한 디자인으로 완성한 고급 준대형 세단이다”고 설명했다.

K7 프리미어.[사진=전민준 기자]

K7 프리미어는 2.5 가솔린, 3.0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2.2 디젤, 3.0 LPi 등 총다섯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동시 출시할 예정이다.

판매가격은 △2.5 가솔린 모델 2개 트림(프레스티지, 노블레스) 3102만~3397만원 △3.0 가솔린 모델 2개 트림(노블레스, 시그니처) 3593만~3829만원 △2.4 하이브리드 모델 3개 트림(프레스티지, 노블레스, 시그니처) 3622만원~4045만원 △2.2 디젤 모델 2개 트림(프레스티지, 노블레스) 3,583만원~3,790만원 △3.0 LPi(면세) 모델 2595만원~3460만원 △3.0 LPi(비면세) 모델 3094만원~3616만원의 범위 내에서 책정할 예정이다.

이날 기아차 관계자는 “K7 프리미어의 가장 큰 변화 2.5 가솔린 모델로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G2.5 GDi 엔진을 기아차 최초로 적용해 연비와 동력성능, 정숙성을 크게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고 설명했다.

K7 프리미어에는 스마트스트림 G2.5 GDi 엔진을 탑재했다. 이 엔진은 기통당 두 종류의 연료분사 인젝터를 적용한 것이다. 일반 시내 주행과 같은 저, 중속 영역에서는 MPI 인젝터를, 고속도로나 자동차 전용도로와 같은 고속 영역에서는 GDi 인젝터를 사용하며 운전 조건에 따라 최적의 연료를 분사한다.

또, 3.0 가솔린 모델은 R-MDPS(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를적용했다. 고출력 전동 모터가 랙에 장착돼 운전자가 핸들을 조작할 때 조향값을 인지해 즉각적으로 구동시켜준다. 덕분에 기존 대비 조향 응답성이 강화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K7 프리미어는 기존 대비 차음 유리 확대 적용, 하체 보강을 통한 NVH(진동 및 소음) 개선으로 새로운 차원의 정숙성을 제공한다”며 “가솔린과 디젤 전 모델에는 8단 자동변속기를 기본 적용해 더욱 부드러운 변속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