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기아차, 2019 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 공식 후원

각국 대표팀 선수단 등에 공식 차량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06월10일 09:17
  • 최종수정 : 2019년06월10일 09: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기아자동차가 지난 7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프랑스 주요 9개 도시에서 열리는 '2019 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의 공식 후원사로 활동한다고 10일 밝혔다.

'2019 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 개막전의 모습. [사진=기아차]

기아차는 이번 대회 공식 자동차 파트너로서 대회 기간 동안 각국 대표팀 선수단과 VIP, 대회 관계자들에게 △스포티지 △옵티마 △씨드 △니로 등 총 66대의 대회 공식 차량을 제공한다.

또, 기아차는 대회가 진행되는 동안 FIFA와 연계해 공식 유스 프로그램인 '기아 오피셜 매치볼 캐리어(KIA OMBC)'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KIA OMBC는 이번 여자 월드컵 대회에서 공인구를 심판에게 전달해 줄 52명의 어린이 요원을 선발하는 프로그램이다. 프랑스에서 47명, 영국∙독일∙네덜란드∙호주 4개국에서 5명의 어린이를 선발한다.

특히 개최국인 프랑스 내 선발 인원 47명은 기아차 우수 고객 자녀를 포함시켜 고객 로열티를 강화했다. 이외에도 법인과 인플루언서 SNS 콘테스트, 메이크어위시 재단과의 협업 등을 통해 각계각층의 어린이들에게 기회를 제공했다.

월드컵 기간 동안 기아차는 대회에 참가한 여자 축구 선수들과 미래 여자 축구 꿈나무들을 응원하는 'Champion of Tomorrow(내일의 챔피언)' 캠페인을 진행한다.

캠페인 내용은 여자 축구 선수의 성장 스토리를 담아낸 영상과 프랑스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 소속이자 몽펠리에 HSC에서 활약중인 발레리 고뱅 등 유명 축구 선수들의 인터뷰 영상 등으로 구성된다.

이 밖에도 기아차는 티켓 프로모션 이벤트를 통해 기아차 시승 고객과 구매 고객, 축구 클럽 고객, 이벤트 당첨 고객 등을 대상으로 여자 월드컵 경기에 함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파리 경기장 내 전용 부스를 운영하며 주력 차종인 스포티지를 전시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여성 스포츠에 대한 관심이 날로 증가하는 가운데 '2019 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을 후원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기아차는 FIFA U-20 여자월드컵, U-17 여자월드컵 등을 지속적으로 후원하며 여성 스포츠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likey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