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차기 검찰총장 후보 봉욱·김오수·이금로...윤석열 '막형'

봉욱 대검 차장·김오수 차관·이금로 고검장·윤석열 지검장

  • 기사입력 : 2019년06월14일 10:06
  • 최종수정 : 2019년06월17일 11: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봉욱 대검찰청 차장검사(54·사법연수원 19기), 김오수 법무부 차관(56·20기), 이금로 수원고검장(54·20기),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23기)이 차기 검찰총장 후보에 추천되면서 차기 검찰 총장이 가시화됐다.

차기 검찰총장은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과 함께 검찰 조직 안정에 방점을 찍을 만한 인물이 검찰을 맡을 전망이다.

14일 검찰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전날 오후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 추천 회의를 열어 4명의 후보를 추천했다. 네 후보 중 세 후보가 연수원 19~20기수이다. 윤 지검장이 '막형'(연수원 기수로는 막내이면서 나이는 가장 많은 맏형)이다. 

이들 후보 중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에 임명 제청하고, 후보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새 검찰 수장에 오른다. 문무일 검찰총장의 임기는 7월24일까지다.

‘기획통’ 봉욱 차장은 법무부와 대검찰청 등 요직을 두루 거친 인물이다. 2013년 법무부 기획조정실장을 거쳐 2015년 검찰 3대 요직으로 꼽히는 법무부 검찰국장에 유력하게 거론됐으나 떨어졌고, 같은해 고검장 인사에서도 미끄러져 서울동부지검장으로 수평 이동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대검찰청 본관. 2019.01.22 mironj19@newspim.com

김오수 법무 차관은 인천지방검찰청 특수부 부장검사, 서울서부지검과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 서울고검 형사부 부장, 대검 과학수사부 부장 등을 거쳤다. 지난해 금융감독원장 하마평에도 오를 만큼, 문재인 정부의 신뢰가 높다는 평가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법무 차관으로 임명한 이금로 수원고검장은 특수통이자, 공안통이다. 법무부 공공형사과장과 대검 중앙수사부의 수사기획관, 서울중앙지검 2차장, 대검 기획조정부장 등을 역임했다.

또 2016년 인천지검장 시절, 검사장으로는 처음으로 특임검사를 맡아 진경준 검사장의 비상장 넥슨 주식 취득의혹 사건을 수사했다. 이 고검장은 절제된 공직 생활과 합리적 성품을 갖춰 선후배간 신망이 높다는 평가다.

윤석열 지검장은 ‘음지의 스타검사’로 잘 알려져 있다가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팀장으로서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수사를 주도했다. 문재인 정부의 첫 서울중앙지검장으로, 국정농단 및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DAS), ‘양승태 사법농단’ 등 적폐수사를 이끌었다.

DJ정부 서울지검 특수부 검사 시절 경찰청 정보국장을 수뢰혐의로 구속하는가 하면, 노무현 정부 때 안희정 전 충남지사 등 권력 실세를 구속했다. MB 정부에서는 ‘BBK특검팀’으로 활동한 강골 검사이다.

윤 지검장은 “나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 조직에 충성한다”, “검사가 수사권 가지고 보복하면 그게 깡패이지 검사냐” 등 발언으로 주목을 받기도 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