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검찰총장 인선 공식화...후임 8명 검증, 속도 낸다

靑 "검찰총장후보추천위서 추천한 8명 후보 검증"
靑, 봉욱·김오수·이금로·윤석열 검증설 부인
'수사권 조정' 공개적 반대, 문무일 힘빼기 논란

  • 기사입력 : 2019년06월03일 18:07
  • 최종수정 : 2019년06월03일 18: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무일 검찰총장의 임기가 50여일 남은 상황에서 청와대가 후임 인선 절차에 들어갔음을 공식화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3일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보내는 문자 메시지를 통해 "청와대는 현재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에서 추천한 8명 후보자에 대한 검증을 진행 중에 있다"며 "정확히는 검찰총장 후보 추천 절차에서 천거된 후보 중 검증에 동의한 8인에 대한 검증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의 이같은 확인은 이날 일부 매체 보도에 따른 대응 차원이지만 후임 검찰총장 인선작업이 시작됐음을 공식화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에 따라 검찰총장 임기를 50여일 남겨둔 문 총장도 사실상 레임덕 상태에 빠지거나 크게 힘이 빠지게 됐다는 관측이 나온다. 문 총장의 임기는 내달 24일 만료된다. 아직 50일 넘게 남아 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문무일 검찰총장 mironj19@newspim.com

문 총장은 그동안 정부여당이 추진하고 있는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내왔다. 이에 더해 송인택 울산지검장이 공개적 반대 목소리를 내면서 검찰의 조직적 반대가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이번 검찰총장 인선은 문무일 총장 인선 때보다 약 20여일 당겨진 것이다. 법무부는 지난달 10일 검찰총장후보추천위를 구성했다. 이는 검찰총장 내정자의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을 고려해도 약 한 달 가량 일찍 구성된 것으로 평가됐다.

매일경제는 법무부 사정에 밝은 여권 인사들을 근거로 법무부 검찰국이 최근 추천위원들에게 10~14일 가운데 추천위 참석이 가능한 날짜를 타진했다고 보도했다. 이 역시 문 총장 임명 당시보다 약 한 달 가량 빨라진 것이다.

문 총장 임명 당시에는 2017년 7월 3일 추천위원회가 열리고, 22일 뒤인 25일 문 총장이 취임한 바 있다.

추천위는 천거된 총장 후보들을 대상으로 논의를 통해 최종 후보 3~4명을 압축해 법무부장관에게 추천한다. 장관은 이후 검토를 거쳐 최종 후보를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하고,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차기 총장을 임명하는 절차를 거치게 된다.

한편, 차기 검찰총장 임명에 검찰 개혁 의지가 중요하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날 조간에서는 청와대가 최근 경찰 등 사정 당국에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를 인선하기 위해 봉욱 대검찰청 차장, 김오수 법무부 차관, 이금로 수원고검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해 평판 등 검증 자료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사법연수원 23기인 윤 지검장이 검찰총장에 오르면 관례상 윤 지검장의 선배와 동기인 19~23기까지 옷을 벗게 된다. 자동적인 검찰 조직이 물갈이가 이뤄지는 것이다. 그러나 역대 선임 검찰총장보다 후임 검찰총장의 사법연수원 기수가 4기수나 차이 나는 경우가 없었다는 점에서 이는 검찰의 강한 반발을 부를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