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차기 검찰총장 후보, 윤석열·봉욱·김오수·이금로 4명 압축

검찰총장후보추천위, 13일 후보자 검증 회의
“능력·인품·리더십 등 검찰총장 적격성 심사”
박상기 장관 임명 제청→문재인 대통령 임명 등 절차

  • 기사입력 : 2019년06월13일 18:03
  • 최종수정 : 2019년06월17일 11: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문무일 검찰총장 후임에 △봉욱(54·사법연수원 19기) 대검찰청 차장 △김오수(56·20기) 법무부 차관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 등 4명이 추천됐다.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위원장 정상명 전 검찰총장)는 13일 오후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 추천을 위한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추천위는 “오늘 회의에서 추천위원들은 심사대상자들의 능력과 인품, 도덕성, 청렴성, 민주적이고 수평적 리더십, 검찰 내·외부 신망,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 등 검찰총장으로서 적격성 여부에 대해 심사했다”고 설명했다.

추천위는 이들 네 명의 명단을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전달하고 박 장관은 이 중 문재인 대통령에게 신임 검찰총장을 임명 제청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이 신임 총장을 최종 임명하면 이 과정에서 인사청문회가 진행된다. 국회 동의는 필요하지 않다.

한편 추천위원회는 전직 검찰총장인 정상명 위원장과 당연직 위원 5명, 비당연직 위원 4명으로 구성됐다.

당연직에는 김인겸 법원행정처 차장,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 김순석 법학전문대학원 협의회 이사장, 박균성 법학교수회장,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이 위촉됐다. 비당연직은 정 위원장, 김이택 한겨레 논설위원, 원혜욱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전지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맡았다.

문무일 검찰총장의 임기는 내달 7월 24일까지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문무일 검찰총장 mironj19@newspim.com

 

brlee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