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국제유가, OPEC+ 감산 연장 기대·수요 우려 속 보합

  • 기사입력 : 2019년06월12일 04:18
  • 최종수정 : 2019년06월12일 04: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국제유가가 11일(현지시간) 보합권에서 마감했다. 세계 원유 수요 증가세 둔화 우려가 지속했지만,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회원국들이 감산 정책을 유지할 것이라는 기대는 유가를 지지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7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센트 오른 53.27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8월물은 전날과 같은 62.29달러를 기록했다. 

투자자들은 OPEC+의 감산 정책 연장 기대로 원유 선물을 매수했다. 사우디아라비아 등 주요 산유국들이 감산 연장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알렉산더 노박 러시아 에너지 장관 역시 감산 정책이 연장되지 않으면 유가가 배럴당 30달러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우려해 감산 연장 동의에 힘을 실었다. 미국 정부가 멕시코에 부과할 예정이었던 관세를 무기한 연기한 점 역시 이날 유가를 지지했다.

골드만삭스의 제프리 큐리 원자재 리서치 책임자는 블룸버그TV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아마도 원유와 원자재 위험 자산에서 일부 상승 여력이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시장 참가자들은 원유 수요의 둔화 가능성에 보다 주목하고 있다. 이날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올해 전 세계 원유 수요 증가량 전망치를 하루 16만 배럴 적은 122만 배럴로 제시했다.

어게인 캐피털의 존 킬더프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수요 전망은 요즘 원유시장의 중심에 있다”면서 “세계 경제 지표는 부정적인 서프라이즈로 가득 찼고 이것은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라고 설명했다.

단스케 방크의 옌스 내비그 페데르센 선임 애널리스트는 블룸버그통신에 “시장은 당장의 공급 위험에서 약한 수요로 우려를 옮겨 갔다”며 “약한 글로벌 거시 지표와 끝나지 않는 무역전쟁이 원유시장의 분위기를 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시장 전문가들은 내일(12일) EIA가 발표하는 지난주 미국의 원유 재고가 125만 배럴 감소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 같은 예상이 맞다면 미국의 원유 재고는 지난 5월 이후 가장 큰 폭 감소하게 된다.

WTI 선물.[차트=인베스팅닷컴]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