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황교안 “5.18 기념식 방문 거부, 심정 충분히 이해해”

5.18 기념식 참석에 시민들 격렬 항의
“환영받기 위해 참석한 것 아냐”
“한국당 대표로서 안고 가야할 길"

  • 기사입력 : 2019년05월18일 13:29
  • 최종수정 : 2019년05월18일 14: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김규희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5.18 기념식 참석 당시 충돌과 관련해 “방문을 거부하고 항의하는 분들의 심정을 충분히 헤아리고 이해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제가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환영을 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반드시 참석해야 할 곳이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자유한국당 대표로서 당연히 안고 가야할 일이라고 생각하며 그 분들의 목소리도 가슴에 깊이 새길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또 “광주의 상처가 치유되고 시민들의 마음이 열릴 때까지 진정성을 갖고 광주를 찾고 광주시민들을 만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는 과정에서 광주 시민과 진보 시민단체 등의 극심한 항의를 받았다.

황 대표는 몸싸움 끝에 기념식장에 도착한지 20여분만에 들어갈 수 있었다. 행사 후에는 시위대 항의를 피해 5.18 민주묘지 후문 펜스를 뜯어내고 길을 열어 빠져 나갔다.

[광주=뉴스핌] 이형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2019.05.18 leehs@newspim.com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